‘김포한강스카이타운 사우스카이타운2차’ 김포도시철도 개통예정
‘김포한강스카이타운 사우스카이타운2차’ 김포도시철도 개통예정
  • 정우진
  • 승인 2017.08.25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김포도시철도, 수도권 제2외곽순환도로 등 대형교통호재의 최대 수혜지역으로 떠오르는 김포 한강신도시 부동산시장에 수요자들에게 알려지고 있다. 특히 김포시는 최근 강화되고 있는 청약조정대상지역, 투기과열지구, 투기지역 등에서 벗어난 곳이다.

 

김포시의 가장 중심지역에 위치하며 최대 규모의 대단지로 조성되는 ‘김포사우스카이타운2차’와 ‘김포한강스카이타운’이 김포도시철도 역세권에 위치하게 됨에 따라 편리한 교통, 생활 편의성 등을 바탕으로 본격적인 조합원 모집을 진행하고 있다.

 

김포사우스카이타운은 1차 1,600세대 모집을 완료하고 도시개발조합 설립과 함께 건축심의가 통과되었으며 조합설립인가 결정이 되어 공사 착공을 앞에 두고 있고 김포사우스카이타운 포스코더샵 역시 내년 개통예정인 김포도시철도와 한강M-city조성등 다양한 호재들이 잇따르고 있어 순조롭게 모집을 진행하고 있다.

 

김포사우스카이타운2차는 지하 2층~지상 30층, 총 9개동에 전용면적 49㎡· 59㎡· 84㎡ 5가지 타입으로 구성된다. 전체 세대규모는 945세대이며 평균900만원대의 가격으로 선착순 계약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김포도시철도 김포시청역(가칭)이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하는 초역세권에 아파트가 위치하게 되고 김포 최중심지에 위치해 교통·학군·생활편의시설등이 잘 갖춰져 있다.

 

김포도시철도는 한강신도시에서 공항철도, 서울지하철 5,9호선 환승역인 김포공항역을 연결한다. 9개 정거장의 총 길이가 23.6km이며 강서구 마곡지구까지 30분 거리로 김포공항역 이용시 서울 도심 및 강남권역으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한편 김포한강신도시 감정지구에 들어서는 ‘김포한강스카이타운’이 중소형 대단지를 공급한다. 김포한강스카이타운은 지난 1차 김포사우스카이타운 1,600세대 모집을 완료한 후 이번 2차 모집을 통해 총 2개 단지 전용면적 59·76·84㎡ 2,257세대를 공급하고 있다. 현재 2차 모집 중 1단지는 모집이 완료되었으며 2단지 모델하우스 이전 후에는 공급가격이 인상될 예정이다.

 

2018년 11월 개통 예정인 김포도시철도 걸포북변역이 800m 거리에 위치하고 있고 근거리의 인천지하철 1,2호선 연장선 및 고속전철 등이 개통되면 서울과 수도권 이동이 더욱 편리해진다. 또한 3축도로 완공시 한강신도시에서 마곡지구까지 15분 정도면 이동 가능하다.

 

학군으로는 감정초가 단지와 바로 인접하고 있고 감정중, 김포고, 김포여고 등 김포 명문 학군이 밀집하고 있다. 또한 홈플러스, 에스케이마트 등이 도보로 이용가능하고 김포시청, 법원, 세무서 등 관광서가 근거리에 있고 CGV 등 문화생활시설도 가까이 위치하고 있다. 게다가 걸포종합스포츠타운이 2017년말 준공되면 입주민의 생활체육시설로 편리한 이용이 가능하다.

 

김포한강스카이타운은 추가분담금이 없으며 지역주택조합아파트를 안심하고 계약할 수 있도록 계약안심보장증서를 발행하고 있다. 또한 계약금에 대한 연 5%의 이자를 보장하는 이자보장제 보증서도 발급하고 있다.

 

아울러 김포시는 김포도시철도 개통 등 현재 김포풍무코오롱하늘채, 김포걸포자이, 풍무한화유로메트로 등의 아파트 공급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한편, 방문상담의 경우 홍보관내 모델하우스 유니트 관람이 가능하며 방문하기 전 전화예약을 하면 사은품을 증정한다. 현재 주택홍보관 개관 중으로 대표번호를 통해 조합원 가입상담 및 홍보관 위치안내를 받을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