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중고차사이트 ‘중고차싸이카‘, 차 구매 tip
안심중고차사이트 ‘중고차싸이카‘, 차 구매 tip
  • 정우진
  • 승인 2017.08.22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경제적으로 자금 사정이 안 좋아지면 중고차 직거래사이트에서 중고차를 구매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늘고 있지만 막상 중고차 구매를 하려면 가장 걱정되는 부분은 허위매물, 미끼매물 같은 불법적 거래다. 많은 중고차 매매사이트 업체들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지만 정작 믿을만한 업체를 찾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중고차 고객들 사이에서 안심중고차 사이트로 유명한 ‘중고차싸이카’에서는 중고차를 구입하기 전 알아두어야 할 몇 가지 사항을 공개하였다. 고객들은 이를 잘 염두에 두고 차량구매를 신중하게 할 필요가 있다.

‘중고차싸이카’에서 공개한 좋은 중고차 고르는 방법은 이렇다.

1. 내차 팔기 또는 중고차 구매시 압류나 저당을 체크하기 위해 원부조회를 확인해야 된다. 원부조회를 확인하면 압류와 저당의 금액을 체크할 수 있다.

2. 성능지를 체크할 때 카스토리 보험수리는 얼마큼 했는지 꼭 체크할 필요가 있다. 성능상에는 완전무사고 차량이라고 나와 있지만 카스토리에는 보험수리 비용이 많이 잡혀있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사실 중고차 성능은 특이사항에도 기재된 것처럼 부분판금 도장은 있을 수 있다고 고지가 되어있다. 하지만 보험수리 내용이 소액인 경우는 부분판금 도장이겠지만, 사고는 무사고 차량인데 보험수리 견적 이력은 1000만원이 넘는 금액이 잡혀있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차량은 시세보다 조금 더 싸게 구입을 하든지 아니면 구입을 피하는 게 좋다. 나중에 그 차량을 다시 파는 경우 중고차 시세표 대비 감가상각이 될 소지가 매우 크다.

3. 중고차 매매사이트에서 소비자의 눈은 항상 저렴한 차량으로 갈 수밖에 없다. 하지만 같은 차량인데도 가격차이가 100만원 이상 차이가 난다면 무조건 무시하는 게 좋다. 예전에는 몇천만원 차이에 허위 미끼상품을 내걸었는데 허위매물에 대한 주의가 심해져서 200만원 300만원정도 차이 금액의 차량으로 소비자를 현혹시킨다.

4. 중고차 할부시 제2금융권 캐피탈을 이용하게 되는데 회사마다 금리 적용방식이 틀리다. 중고자동차 할부를 했을 경우 소득과 4대보험 여부, 신용도 여부를 체크하는데 캐피탈 회사마다 중요시 하는 부분이 틀리다 보니 5%이상 금리 차이가 나는 경우가 있다. 소비자에게 가장 좋은 회사가 어디인지 파악하여 중고차할부 캐피탈을 선정하는 게 중요하다. 보통 중고차 할부는 3~4년 정도를 가장 많이 하는데 캐피탈회사 선정이 잘못될 경우 3년으로 봐도 200-300만원 정도 이자의 차이가 날수도 있다.

5. 신용이 좋지 않아 할부가 나오지 않는 분들이 길에서 보게 되면 신용불량자 개인회생 중고차 전액할부 가능이라는 현수막을 많이 보시는 경우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 경우 정상적인 중고자동차 캐피탈이 아니라 제4금융권 캐피탈을 편법으로 이용하여 대출을 유도 중고차를 파는 경우이다. 이런 경우 금리도 비쌀 뿐만 아니라 중고차도 비싸게 파는 경우가 많다.

6. 중고자동차를 구입할 때는 AS부분을 잘 받을 수 있고, 믿을 수 있는 양심 딜러 업체를 선정하는 게 좋다. 중고차 팔 때는 ‘AS를 잘해드리겠다’고 하지만 판매가 완료된 후 전화조차 받지 않는 경우도 많다.

기본과 원칙을 준수해 많은 고객들의 문의가 늘어나고 있는 서울중고차매매사이트인 중고차싸이카는 서울, 전주, 강릉, 안양, 대구 등 전국 각지의 중고차량 판매, 매입 경력을 자랑하는 내실 있는 중고차 전문 업체로 유명하다. 고객들에게는 차량 출고 전 2회에 거쳐 정밀하게 점검하며 엔진오일, 파워펌프오일, 미션오일 등 각종 오일류의 보충과 교체 서비스로 소비자에게 완벽한 상태의 차량을 제공한다.

중고차싸이카의 이민성 대표는 “믿을 수 있는 중고차 업체를 이용하여 피해를 입지 않는 똑똑한 소비자들이 많아지길 바란다”며 “중고차 싸이카는 100% 실매물을 고객에게 소개해 판매를 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높다”고 전했다. 중고차 상담이나 견적에 대한 문의는 중고차 매매 전문 사이트인 ‘중고차싸이카’의 공식 카페와 대표번호로 문의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