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민생현장 상담실」, 서민경제의 동반자 역할
대구시의「민생현장 상담실」, 서민경제의 동반자 역할
  • 이경
  • 승인 2017.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구시는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상인들의 생업 현장에서 발생하는 민생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한「민생현장 상담실」을 운영해 서민경제의 동반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대구시는 시간·경제적 비용부담으로 인해 법률․세무․노무 등 필요한 상담을 받지 못하는 전통시장․골목상권 상인 및 시민들을 위해 직접 현장을 방문하여 상담․지원해주는 ‘민생현장 상담실’을 올해 7월부터 3차례(칠성·와룡·교동시장) 운영하여 총 108건의 상담실적과 함께 경영환경 개선의 성과를 거뒀다.

특히 상인들의 고령화 현상과 바쁜 일상, 1인 점포 운영 등으로 상담이나 자문이 필요한데도 가게를 비우기 힘든 상황에서, 자칫 방치될 경우 서민경제의 위협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이들의 법률, 세무, 노무와 관련한 문제 해결을 위해 대구시가 전문 상담원과 함께 직접 현장을 찾은 것은 서민경제의 사각지대 해소는 물론 전통시장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했다.

칠성시장에서 식품업에 종사 중인 오 모씨는 현장 상담을 통해 취급하는 계절상품의 포장디자인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공동마케팅 사업으로 지원받기로 하는 등 시장 현장에서 얻은 뜻밖의 성과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교동시장상권활성화구역에서 열린 상담실에서는 전통시장 내 협동조합 설립에 대해 자문하기 위해 상인들의 경영분야 상담 요청이 이어졌으며, 협동조합 설립 지원 사업 외에도 소상공인 협업화 지원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안내를 듣고 그동안 지지부진 하던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되었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민생현장 상담실은 지난 7월 13일 칠성종합시장에서 발대식을 겸해 첫 상담을 진행한 이후, 성서와룡시장(7월 20일)과 교동시장활성화구역(7월 27일)을 차례로 방문하여 6개 분야에서 총 108건의 상담이 이뤄졌다. 상담은 경영(33건), 시설(21건), 법률(21건), 세무(19건), 노무(10건), 금융(4건)분야 순으로 많이 진행됐다.

8월 민생현장 상담실은 △대명·대명신시장(남구, 8월10일) △원고개시장(서구, 8월17일) △서남신시장(달서구, 8월24일) △방촌시장(동구, 8월31일)에서 운영할 예정이다.

상담 가능한 분야는 법률․임대차계약․세무․고용 및 노동․지적재산권‧금융 및 개인회생과 같은 전문분야, 시장활성화․홍보마케팅․상품개발․디자인 등 경영선진화 분야, 시설현대화․시장정비 등 시설최적화 분야, 협동조합․사회적기업 설립 등 자립화에 대한 분야이며, 그 외 분야에 대해서도 수요가 있을 시 매칭 가능한 전문가를 물색하여 전통시장·골목상권 상인들의 고충을 함께 해결하는데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상담 신청에 관한 문의는 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951-6660)으로 하면 되고, 상담카드 작성 등 자세한 사항은 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 홈페이지(www.dtms.or.kr)를 이용하면 된다.

대구시 최운백 창조경제본부장은 “생업에 종사하면서 여러 가지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상인들이 현장상담실을 많이 이용해 도움을 받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현장상담실이 서민경제의 도우미, 민생 동반자 역할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