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달마가 정치판으로 간 까닭?
<사설>달마가 정치판으로 간 까닭?
  • 손혜철
  • 승인 2012.05.07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혜철 불교공뉴스 대표

 

[불교공뉴스-사회]점점, 정치판에 달마가 등극하기 시작했다. 진짜 달마 인지 달마의 허물을 뒤집어 쓴 가짜달마인지 알 길이 없지만, 모두들 자신이 아니면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른 길로 인도 할 수 없다고들 한다.
달마는 천축향지국 왕의 셋째 아들로 남인도 또는 파사국에서 태어났다. 470년 무렵 중국에서 건너와 선종을 퍼뜨렸을 정도의 선지자였던 것이다. 반야다라에게 40년간 도를 닦았으며, 9년 동안의 면벽수도와 불교에 관하여 양의 무제와 선문답을 했을 정도로 지식 또한 해박했다.

그런 달마가 어느 시대부터인가. 전혀 다른 용도로 불리고 쓰이기 시작한 것이다. 중국에서는 당나라 때부터 달마를 무속의 신으로 숭배해왔고, 우리나라에서는 통일신라시대 때에 달마를 무속의 신으로 숭배했던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초발심 자경문!
달마의 의미는 욕심 많은 사람들에 의해, 초심을 잃어버리고 처음의 뜻과 다른 길로 걸어왔던 것이 분명하다.
우리 국민들은 청치 판을 볼 때마다 불안을 느낀다. 언제 터질 줄 모르는 화산 같다. 그런데도 불안하다는 것을 내색하지 않는다. 누가 진짜 달마인지를 아직 식별하지 못하기 때문에 어리둥절할 뿐이다.

어느 날, 달마가 중국으로 들어가려고 항구에 이르자, 큰 물고기가 항구 입구에 죽어있어 여간 불편하지 않았다. 물고기 썩은 내는 진동을 했으며, 항구에 배가 드나들 수 없었던 것이다. 달마는 숲속으로 들어가 조용히 선정에 들었다. 그리고 정신이 몸에서 이탈하는 신력으로 물고기 시체를 먼 바다에 버리고 돌아왔다. 그런데 자신의 몸이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말았다. 그 자리에는 배가 불쑥하고 눈이 파랗고 수염이 많은 빈껍데기가 앉아 있는 것이었다. 달마는 하는 수 없이 괴상한 몸속으로 자신의 영을 담을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달마의 모습이 괴이한 형상을 하게 된 것이다.

달마의 모습이 괴의한 형상으로 변하였고, 무속의 신으로 추앙을 받는다 해서 달마의 본성이 어디 가겠는가.
여러 형상을 하고 어느 곳에 가져다놓았다 하더라도 그 본성의 의미는 퇴색하지 않는 법이다. 달마의 몸을 몰래 훔쳐 입고 달아난 선인이 과연 달마의 행동을 언제까지 할 수 있었을까.
거짓 달마가 정치판에 가득해도 달마 노릇을 오래하지 못할 터. 이제 우리 겁먹지 말자. 불안해하지 말자, 작은 사욕에 눈을 돌리지 않는다면 달콤한 가짜 달마들의 감언이설에 속지 않을 것이다.
달마는 달마인 것이다.

불교공뉴스 판도라 TV, 다음 TV 팟, 유투브 영상 서비스 시작

[불교공뉴스-사회]불교공뉴스 신문의 빠르고 소중한 독점취재 기사를 방송과 신문사들이 자유롭게 기사와 사진을 재배포 하도록 조건 없이 허락한다.

불교공뉴스(대표 옥천 대성사 주지 혜철스님)는 국민의 목소리를 더욱 생생하게 알릴 수 있도록 전국의 명예기자를 모집한다.

<신청자격> “대한민국 국민누구나 On/Of-Line을 통한 항시 제보가 가능한 분”신청벙법은 불교공뉴스 ( http://www.bzeronews.com ) 시민기자 신청하기 참조

대한민국 종교와 사회를 아우르는 불교공뉴스(대표 혜철스님)는 모바일 불교공뉴스를 출시했다. 스마트폰(iphone) 에서도 불교공뉴스 (http://www.bzeronews.com) 가 제공하는 최신 고급 정보들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마음에 드는 뉴스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해 지인들과 공유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된다.
한편 영훈의료재단 대전선병원, 유성선병원, 선치과병원, 선병원종합검진센터 &불교공뉴스 옥천성모병원 &불교공뉴스는 업무협약을 통해 상호 봉사활동과 회원들에 특별한 혜택을 부여한다.

◈.1.불교공뉴스 네이버 블로그(단체 및 개인), 2.불교공뉴스 조선일보 블로그, 3.불교공뉴스 다음 블로그(단체 및 개인) 및 실시간 뉴스검색 서비스, 4.불교공뉴스 동아일보 블로그(단체 및 개인), 5.불교공뉴스 중앙일보 블로그, 6.불교공뉴스 야후 블로그, 7.불교공뉴스 네이트 블로그 및 실시간 뉴스검색 서비스, 8.불교공뉴스 연합뉴스 블로그 9. 불교공뉴스 신문 10.연합뉴스 보도자료 서비스 11. 뉴시스 보도자료 서비스 등 최고 빠르고 많은 매체에 뉴스를 전달하고 있다

◈.불교공뉴스 판도라 TV, 다음 TV 팟, 유투브 등 영상 서비스 시작

◈.전국 종교소식 아우르는 신문 대한민국 불교, 기독교, 천주교, 유교, 원불교, 천도교등 각 종단 종교인들의 세상사는 이야기를 소개하고 밝고 건전한 대안을 제시하는 신문 (충북 종교인평화회의 6대 종단회원 상시대담)

◈.올바른 교육의 방향을 제시 미래의 꿈, 교육의 현장을 점검하고 대안을 제시하며 선생님의 위상정립과 학생들의 면학분위기를 조성하는 신문(장학금 지급, 우리 선생님 연재기사)

◈.사회의 따뜻한 미담, 각종행사 사후 평가 지역사회의 미담 소개와 나눔을 실천하며 이웃을 칭찬해주는 신문, 또한 지역 현안에 대한 대안제시와 미래의 설계를 통해 잘못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독려하고 감시하는 신문

◈.신속한 보도로 타 언론과의 경쟁에서 앞서가며 색깔을 분명히 하는 인터넷 신문으로 확고한 자리매김을 할 것임. 미디어 환경 급변으로 소비자들이 뉴스를 접하는 방식은 스마트폰 등 더욱 다양해지고 있어 많은 이들에게 빠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온라인이 아니면 불가능한 것이 현실임.

◈.인터넷 신문에서☞ 지면 신문으로 불교 공 뉴스는 종교와 지역성을 강화한 전 국민이 최고로 사랑하는 인터넷 신문으로 발전하여 차후에는 지면으로 신문을 발행하는 준비된 모범적인 사례를 남길 것임.

◈.결혼을 위한 선남선녀들에게 마음나눔"싱글템플"온라인 (Http://www.singletemple.co.kr/ )’ 서비스를 시작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