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정신 계승, 불굴의 역사 잇는다
3‧1정신 계승, 불굴의 역사 잇는다
  • 이경
  • 승인 2012.03.01 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충남]제93주년 3‧1절 기념식이 1일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렸다.
충남도와 독립기념관이 공동주관한 이날 기념식은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생존 애국지사, 독립유공자, 도민 등 1천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3‧1운동 관련 동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독립선언서 낭독, 충남국악관현악단 축하공연,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안희정 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3‧1운동은 민족의 독립을 위해 전 국민이 하나 된 역사적 사건”이라며 “3‧1절을 맞아 3‧1정신을 되새기는 것은 애국선열에 대한 도리이자,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켜나가겠다는 우리의 다짐”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어 “세계화‧개방화 시대, 우리 사회는 양극화와 일자리, 청년실업, 대기업‧재벌경제, 개방, 사회적 불평등 등의 문제를 안고 있다”며 “21세기 험난한 파도를 헤치고 세계 속으로 뻗어가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평화와 통합, 단결의 지역’인 충남이 순국선열과 독립투사의 불굴의 정신을 되살려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3‧1절 당일은 독립기념관과 유관순 열사 추모관, 아산 현충사, 금산 칠백의총 등이 무료로 개방됐으며, 광복회원 및 동반가족 1인은 1∼2일 철도와 전철, 시내버스를 무료로 승차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