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레저 메카 경기도
해양레저 메카 경기도
  • 정정환 객원기자
  • 승인 2012.01.30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경기도(도지사 김문수)와 화성시(시장 채인석), ㈜대하기계그룹 엠보트(대표이사 민흥기)는 30일(월) 오션레이스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하고 마리나 조성에 따른 해양레저스포츠의 저변 확대를 이루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

오션레이스란 해면상에 마크를 설치하고 이를 돌아오는 일반적인 보트 레이스와는 달리 별다른 마크를 설치하지 않고 섬 또는 만(灣)을 돌거나 대양횡단을 하는 장거리 레이스다. 대표 대회로는 볼보 오션 레이스(Volve Ocean Race)가 있으며 3년마다 개최된다. 세계 3대 요트 경기 중 하나로 약 9개월 동안 세계 각국의 11개 항구를 항해하게 된다. 코스 자체가 험난한 것으로 유명해 완주를 하는 것만으로도 최고의 요트 선수로 인정하는 권위 있는 대회이기도 하다.

도와 화성시, ㈜대하기계그룹이 해양산업의 발전을 위해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오션 레이스는 오는 2013년 이후 개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전곡항을 중심으로 중국의 칭따오, 위하이, 다렌시를 포함하는 대회 코스를 계획 중이며 평양을 코스에 포함시키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도와 화성시는 체결된 MOU에 따라 전곡항 마리나를 오션 레이스 개최 장소와 계류시설로 주최 측에게 지원하게 된다.

국내 최대 수입요트 판매기업 엠보트는 기업을 회원사로 한 오션 레이스 협회를 구성하고 선수단을 창단할 예정이다. 또한 전곡항에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단 숙소와 클럽하우스를 건설하는 등 한국을 대표하는 요트 레이스로 빠르게 성장시킬 계획이다. 오션레이스팀 창단 프로젝트는 경기도 화성시 전곡항을 모항으로 총 18개팀을 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바탕으로 단체 오션레이스 및 요트 퍼레이드 행사가 펼쳐지게 되며 최첨단 스포츠마케팅 기법을 통해 F1레이스와 견줄만한 홍보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도 관계자는 “매년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세계요트대회 및 경기국제보트쇼를 중심으로 경기도가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해양산업의 발전에 또 다른 획을 긋게 됐다”며 “이번 오션 레이스 개최 지원은 경기도가 향후 동북아시아의 해양산업 중심지로 성장할 수 있는 성장 동력을 얻은 동시에 국내 해양레저 문화의 저변 확대는 물론 국내외 해양산업 관련 바이어와 투자자의 관심을 대폭적으로 끌어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