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옥수수 신품종 개발 평가회
충북농기원, 옥수수 신품종 개발 평가회
  • 손혜철
  • 승인 2017.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충청북도]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차선세)은 13일, 농업기술원에서 농촌진흥청, 전국 도 농업기술원, 시군농업기술센터 전문위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충북지역 신품종 옥수수 개발을 위한 현장 평가회」를 농촌진흥청과 공동 개최하였다.

이번 평가회는 전국의 각 지역에서 수행하고 있는 ‘옥수수 우량계통 지역적응시험’평가를 위해 수행되었으며, 평가에서 우수한 계통은 직무육성품종선정위원회를 거쳐 품종보호 출원을 하게 되면 최종 심사 후 농업인에게 보급할 수 있는 신품종이 만들어지게 된다.

평가회에서는 일반 옥수수에 비해 단맛이 강하고 주로 생식용으로 이용되는 단옥수수와, 차진 맛이 특징으로 쪄먹는데 주로 이용되는 찰옥수수 등 21개 계통에 대해 생육상황, 쓰러짐, 병충해 저항성 및 상품성 등에 대한 평가가 이루어졌으며, 찰옥수수 중 수원찰 77호는 지역적응성과 생육이 우수하고, 식미가 뛰어나 향후 대학찰을 대체할 만한 유망한 품종으로 선정되었다.

황세구 전작팀장은 “앞으로 충북지역에 적응성이 뛰어난 옥수수가 하루 빨리 도내 보급하여 농가의 소득창출과 소비자를 선점하여 충북의 대표 옥수수로 정착시킬 계획”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