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노동조합, 야당과 손잡고 직업훈련 프로그램을 신설
트럼프, 노동조합, 야당과 손잡고 직업훈련 프로그램을 신설
  • 김형근
  • 승인 2017.06.26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국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견습 및 직업 훈련 프로그램을 확대해 기업과 학교에 더 많은 자유 주는 집행 명령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백악관 관계자가 밝혔다.

이반카 트럼프도 이 사안에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트럼프와 함께 깊이 관여하고 있다.

이번 프로그램은 직업훈련이 제대로 되지 않아 공석으로 남아있는 600 만개 일자리를 채우기 위한 것이다.

노동부는 이 프로그램을 전적으로 관장하지는 않지만 여전히 이 프로그램을 감독한다. 프로그램에 필요한 2억달러는 노동부 예산에서 집행된다.

한 백악관 관계자에 따르면 이 프로그램을 통해 트럼프는 “기업, 무역 협회 및 노동 조합이 자신의 업계에서 인정하는 직업훈련 지침을 개발하게 하며 노동부는 이를 검토하고 승인한다”고 한다.

민주당과 노동 조합은 이번에 트럼프의 안건에 유례없는 초당적 지지 보여주며 이 프로그램을 신설하는데 도움을 주었다. 한 백악관 관계자는 노동 조합 활동이 “이 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또한 일손이 부족한 부문에 직업훈련이 필요하다고 이 프로그램을 지지하였으며 힐러리 클린턴은 2016년 선거 운동의 일환으로 견습 프로그램을 추진했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