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상촌면, 심폐소생술로 한 생명 건져
영동 상촌면, 심폐소생술로 한 생명 건져
  • 손혜철
  • 승인 2017.0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영동] 상촌면사무소 환경미화원으로 근무하는 김상경(남·49세)씨가 귀중한 한 생명을 구했다.

김 씨는 지난 18일 11시경 상촌면민 화합행사장내 갑자기 심장마비 증세로 의식을 잃고 쓰러진 김 모(남·71세·유곡2리 거주)씨에 대해 신속히 119에 신고후 평소 익힌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50여회 소생술을 실시해 환자의 의식을 회복시킨 김 씨는, 이후 도착한 119구급차량으로 영동병원에 후송조치하고 환자를 안전히 귀가토록 하는 등 4분의 골든타임 응급조치로 이웃주민의 생명을 지켰다.

평소 책임감 있고 차분한 성격인 김 씨는 상촌면 환경업무에 종사하며 맡은바 업무를 충실히 수행하는 등 공사간 귀감이 되고 있는 모범 직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