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개인회생대출로 대부업 대환대출 가능
저축은행 개인회생대출로 대부업 대환대출 가능
  • 승진주
  • 승인 2017.05.08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문화]  채무를 감당하지 못해 법원의 조정 관리를 받거나 신용회복기관의 관리를 받아 채무를 조정하는 대상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이 들은 기관의 채무조정을 받게 되면 추심 등에서 벗어나고 정해진 변제계획에 따라 원금의 일부를 탕감 받기도 하는 등 여러 가지 혜택을 받게 된다.

하지만 변제계획기간이 개인회생의 경우 최장 5년이고 신용회복은 그 이상의 기간이 소요 되게 되는데 그 기간 동안 채무조정 자를 위한 상품은 아직 신용대출의 경우처럼 다양하거나 선택의 폭이 넓지 않다.

하지만 몇몇 대부업체와 저축은행에서는 채무조정 자를 위한 개인회생대출조건과 개인회생대출자격에 맞는 상품을 진행하고 있어 이 들이 금융소외계층으로 분류되어 대출 상품을 이용하지 못하고 보이스 피싱이나 불법 사채에 노출되는 것을 방지하고 도움을 주고 있다.

개인회생대출가능한곳들의 상품을 알아보면 개인회생사건번호대출, 개인회생개시결정대출, 개인회생인가후대출등 회생 절차에 따른 개인회생자대출상품들이 있어 본인의 상태에 따라 대출신청을 해볼 수 있다.

개인회생대출신청은 앞서 말한 바와 같이 회생절차와 변제기간에 따라 개인회생대부업대출을 신청하거나 개인회생저축은행대출을 신청할 수가 있다.

저축은행개인회생자대출의 경우에는 대부업대출 (연27.9%) 보다 낮은 금리(연 19.9% ~24.9%)로 저축은행개인회생통합대출이 가능하고 저축은행개인회생대환대출이 가능하다.

저축은행 개인회생대출신청자격으로는 변제 화차가 20회 이상이 되어 야 하고 소득증빙이 가능하여야 하며 또한 가용소득이 중요하니 신청인들은 이점을 인지하고 신청을 하여야 한다.

신용회복대출의 경우에는 총 변제기간의 1/3 이상이 되어야 하고 개인회생면책자대출의 경우에는 면책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에 가능하니 해당 상품을 알아보아야 한다.

이러한 여러 가지 개인회생대출, 신용회복대출, 면책자대출, 직장인대출, 자동차담보대출등 많은 대출 상품을 인지하고 본인에 맞는 개인회생대출상품을 찾기는 일반인들에게는 쉽지 않다.

자칫 잘못하면 개인회생자저축은행대출이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먼저 높은 이자의 개인회생대부업대출을 이용하는 경우도 있고 현재 사용하고 있는 개인회생대부업대출이 저축은행개인회생대환대출 혹은 저축은행개인회생통합대출의 대상이 됨에도 불구하고 인지 하지 못하고 높은 금리를 사용하는 경우도 더러 있어 안타까운 경우가 많다.

이러한 불편을 감소하고자 세람저축은행 대출 모집 법인 힐링모아의 업체는 힐링론이라는 브랜드로 본인에 맞는 개인회생대출상품을 안내하고 신용컨설팅을 무료로 해주고 있다고 한다.

힐링론은 개인회생대출의 경우에도 업종별로 공무원개인회생대출, 교직원 개인회생대출, 대기업개인회생대출등 세분화된 업종 관리로 고객의 니즈에 맞는 컨설팅을 제시하고 친절한 상담으로 고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또한 자동차담보대출등 고객의 건건 하나에 필요하고 알맞은 상품을 제시하여 많은 이들의 승인 성공사례는 개인회생대출후기로 블로그 및 SNS 그리고 힐링모아 홈페이지에서 알 수가 있다.

저축은행개인회생대출금리: 연19.9%~24.9%이내│연체금리: 3개월미만 약정이율+11% , 3개월이상 약정이율+12%(최고27.9%이내) 이자부과시기: 매월 대출 해당일 또는 응당일부과│부대비용: 없음 중개수수료를 요구하거나 받지 않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