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째 무속인 집안 재회부적 일월신국 선행
5대째 무속인 집안 재회부적 일월신국 선행
  • 손혜철
  • 승인 2017.02.23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기타종교] 무속재회컨설팅으로 유명한 일월신국에서는 8년 동안 남모르게 기부와 선행을 이어오고 있으며 사랑의 곳간을 시작으로 사랑의 기저귀, 사랑의 연탄으로 독거노인 분들과 미혼모 어려운 이웃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지금은 계룡산으로 자리를 잡고 있지만 8년 전 대구에서 시작 되었던 일월신국의 기부활동은 대명9동과 대명3동 대명2동 주민센터와의 인연은 지금까지도 잘 이어오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일월신국에서는 재회부적 뿐만이 아닌 자체개발한 급속재회비방과 재회부적초로 헤어진 남자친구 잡는법과 헤어진 연인 재회상담을 이어오며 조상합의와 인연합의, 재회기도문으로 재회성공을 이어주고 있는 유명한 점집이지만 최근에는 일월신국 자체개발한 급속재회비방과 재회부적초를 도용하는 일들이 생기고 있다고 했다.

8년째 신령님을 모시고 무속인의 길을 걸으며 모방과 유사품이 생기고 있지만 그 효력만큼은 다를 것이라는 자부심이 있는 점집이며 특히 급속재회비방과 재회부적초공양을 직접 개발해서 만들어진 곳이 아닌 출처불분명한곳에서 하는 건 어리석은 일이라 전했다

또한 얼굴도 한 번 보지 않고 카카오톡과 전화통화로 점사를 내리는 것은 그 만큼 모시고 있는 신령님의 능력이 뛰어나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5대째 무속인 집안인 일월신국에서는 사랑을 이어주는 무속재회컨설팅 1호인만큼 무속인으로써는 처음으로 월로적승당 (월하노인)을 모시게 되어 건축이 진행되고 있으며 봄이 되면 완공이 되어 많은 이들이 일월신국 월로적승당을 찾아와 사랑하는 사람과의 인연줄을 맺기를 기원하며 그 뜻에 맞게 사랑의 기부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앞으로도 사랑의 행사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