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한점집 일산 재회부적 용한 효과
유명한점집 일산 재회부적 용한 효과
  • 손혜철
  • 승인 2017.02.2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기타종교] 어려운 불황과 절체절명의 위기속에 사람들은 서울 유명한점집이나 용한점집을 찾게된다. 지인의 소개가 없으면 인터넷 정보에만 의지할수 없는게 현실이고 점잘보는집으로 검색을 해보면 너도나도 잘본다고 블로그에 광고가 넘쳐난다.

매스컴에 나왔다고 서울용한점집이라 홍보를 하면서 막상 전화를 하면 당일날 오라고 하거나 몇일내로 오라고 하는곳이 태반이다. 불안한 시대에 살면서 우리는 의심을 하게 된다 정말 용하다고 소문난곳인데 일주일내로 오라는곳은 그만큼 한가하다는 얘기다.

특히 답답해서 찾아갔는데 산에가서 굿을 해야된다며 바로 하기를 급하게 권유하는곳이 많다고 하는데 굿이나 기도를 잘못하면 귀신의장난으로 큰 부작용이 따르니 성급하게 결정하면 큰 부작용이 따른다고 조언했다

예전에는 진짜 유명한곳은 줄서서 대기표를 끊어야 볼수있을정로도 문전성시인 집이 몇군대 있었는데 그중에 한집이역술가 오왕근법사의 법당이다. 오법사의 법당은 천안.안양.구리.부산.울산.인천.안산.일산등 전국에서 손님이 몰리는것으로 확인됐다

대통령 예언을 하고 화재가 된이후" tvn화성인바이러스"에 줄서서 보는 꽃미남예언가로."sbs스타킹"에 출연해 큰 이슈가 됐었다. 연예인들의 당골점집으로도 이슈가 됐고 광고가 언제들어오는지 기가막히게 맞추는것으로도 유명하다.

법당에 전화폭주로 인해 당분간 전화연결은 불가능하고 온라인.메일로 접수를 해야 회신을 받을수 있다. 넉넉잡아 삼개월정도의 대기기간이 필요하고 전화상담은 절대 하지 않으며 방문상담을 원칙으로 한다. 오왕근 법사는 금전이나 영리에 목적을 두지 않은 양심무속인으로 소문이 나있다

전화상담이나 카톡 상담만으로는 상대방의 운명을 맞출 확률이 적어지기 때문에 방문상담을 원칙으로 한다고 했다. 사업.인연.금전.매매.투자.관재.등을 전문으로 보고 있는데 재회부적.사랑부적.나비부적을 쓰지않는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재회컨설팅 분야에서 많은 성불이 있어 15년째 독보적인 재회사찰 1호로 자리잡았다.
결혼을 못하고 재회를 하고싶은 사람이 있으면 오왕근법사를 찾아가야 된다고 할정도로 소문이 나있다. 일부 무속인들이 재회부적으로 용하다고 블로그 광고를 하면서 방문상담은 하지않고 카카오톡이나 전화상담만으로 기도법이나 부적.초를 권유하는곳이 많은데 이런 간단한 방법으로는 절대 헤어진연인을 재회성공 시킬수 없다고 했다. 부적이 맞지 않는 사람이 부적을 지니면 부적부작용으로 일이 더 꼬이고 헤어진인연과는 더 멀어질수 있다고 일침했다.

상담에 자신있는 무속인은 일대일로 손님과 대면에서 상대방의 운명을 볼줄 알아야 된다.
얼굴한번 보지 못한 무속인에게 무었을 믿고 기도나 비방을 부탁한다는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정확하게 내 사주를 점검받고 어떤것이 문제인지 파악한후 기도를 결정해야 소원성취를 이룰수 있다. 반드시 이루고 싶은 사랑이 있으면 시간이 걸리더라고 무속인을 반드시 찾아가 상담을 받아보고 신뢰가 가면 재회기도나 재회비방을 결정해도 늦지 않으니 서두르지 말라고 일침했다.

역술가오왕근약력: 30대 젊은 역술가로 역학과 신의교감으로 운명상담을 해주고 있다.고등학교 시절 미래를 보는 해안이 생겨 학생도사로 시작해 대통령예언과 연예인들의 사건사고를 예측해 방송에서 큰 이슈가 됐었다.보디빌딩을 사랑하고 운동과 기도를 소흘이 하지 않는 건강한 양심무속인으로 네이버에 "오왕근 운명이야기"라는 블로그를 통해 독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