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2.24 금 19:08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보도자료
     
2030년 유소년 줄고 고령인구 2배 증가
> 뉴스 > 지역뉴스 > 충청남도
2017년 01월 12일 (목) 16:32:10 이경 imk0802@hanmail.net

[불교공뉴스-충청남도] 충남도는 오는 2030년 고령인구가 현재의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질병 및 안전·교통사고 등 재난 대책 마련에 나선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충남안전환경진단’ 결과를 발표하고, 이를 ‘안전충남비전2050’ 수립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2014년 기준 도내 총 인구는 211만 6830명이며 이 가운데 도내 65세 이상 고령자는 33만 887명, 노령화 정도를 파악할 수 있는 노령화지수는 110.2%로 조사됐다.

도는 통계청의 예측 조사결과를 토대로 오는 2030년에는 도내 총 인구가 232만 3886명으로 증가하고, 고령인구 역시 현재의 2배 이상인 70만 명을 육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기대수명의 차이로 여성 고령인구의 증가가 남성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돼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도내 0~14세 사이의 유소년 인구는 출산율 저하 등을 이유로 2010년 16.2%에서 2030년에는 13.1%로 낮아질 것으로 예측된다.

지역별로는 공주, 계룡, 부여, 서천이 인구 증가율은 낮고 노령화지수는 크게 증가해 향후 재난취약계층으로서 고령자에 대한 재난안전관리의 중요성이 높은 지역으로 꼽혔다.

천안, 아산, 당진은 독거노인 비율이 높은 지역으로, 향후 고령화에 따른 위험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도는 이 같은 충남안전환경 진단 결과를 토대로 고령인구에 대한 감염병, 안전사고, 교통사고 발생을 최소화 하기 위한 총체적·체계적 대비태세를 갖춘다는 복안이다.

특히 도는 안전충남비전2050을 통해 △도민의 안전요구 대응 맞춤형 지원 △지역복지시스템과 연계한 원스톱 서비스 제공 △사회적관계 복원을 통한 안전확보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안전은 누구나 누려야 할 기본 권리이며, 재난관리는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는 일”이라고 강조하고 “안전충남비전2050 수립을 통해 고령인구는 물론, 전 연령대별로 수요자 유형을 세분화해 맞춤형 안전서비스 체계 구축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경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공뉴스(http://www.bzero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충북 옥천군 옥천읍 교동리 297-4 대성사 | 전화 043-733-5559
등록번호 충북아 00049 | 발행인: 혜철스님(손경흥) | 편집인: 손경흥 | 등록일 2010년11월1일 | 고유번호 : 302-82-03985
Copyright 2010 불교공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zero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