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6.23 금 05:38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보도자료
     
충북교육청, 성실하고 전문적인 감사 평가
> 뉴스 > 교육 > 충북교육
2017년 01월 12일 (목) 15:53:23 손혜철 webmaster@bzeronews.com

[불교공뉴스-충북교육] 충청북도교육청이 지난해 종합감사를 받은 137개 기관 및 학교를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올 1월 6일까지 실시한 ‘2016년도 자체감사 만족도 조사’ 결과, 긍정적인 답변이 지난해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총 374명이 설문에 응답했으며 성실도, 친절도, 청렴도, 자료요구의 적정성, 의견진술 기회 제공, 전문성, 지적사항의 합리성 및 적절성, 감사를 통한 업무개선 등에 대한 답변이 ‘매우 그렇다’가 70.6%로, 2015년 59.9% 대비 10.7%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높은 수준의 청렴의식이 요구되는 충북도교육청 감사담당공무원의 청렴도는 96.2점, 성실도는 97.8점으로 평가됐다.

만족도 조사는 자체감사담당 공무원을 평가하는 8문항, 향후 감사 관련 2문항 등 10개의 문항으로 구성됐다.

구체적으로 질문별 답변을 보면, “감사담당공무원의 청렴도가 높은 수준인가”라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 306명, ‘그렇다’ 54명이 응답해 96.2%가 긍정적인 평가를 했고, ‘보통이다’고 응답한 공무원은 3.8%로 지난해보다 2%포인트 감소, ‘그렇지 않다’거나 ‘매우 그렇지 않다’고 응답한 공무원은 한명도 없었다.

또한, “감사 자료에 필요한 자료요구 수준과 양은 적절하였나” 라는 질문과 “의견을 진술할 충분한 기회를 주었는가”의 질문에는 각각 전체 응답자의 14.2%인 53명과 9.6%인 36명이 ‘보통 이하’로 평가해 감사 자료의 양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적사항의 합리성 및 적절성 여부를 묻는 질문에서는 87.7%인 328명이 ‘매우 그렇다’거나 ‘그렇다’라고 응답했고, 12.3%인 46명은 보통 이하로 평가했다.

“감사를 통해서 업무 수행 능력과 자기계발에 도움이 되었냐”는 질문에도 ‘매우 그렇다’ 65%, ‘그렇다’ 24.4%로 응답했으며, ‘보통’ 6.9% 외에 ‘그렇지 않다’(1.6%) ‘매우 그렇지 않다’로 1.1%가 응답해 감사에 거는 기대를 엿볼 수 있게 했다.

감사관 관계자는 “2016년도 자체감사 만족도가 높게 평가되었는데, 자료요구의 적정성이나 지적사항의 합리성과 적절성 등 피감자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은 다소 낮게 평가되어 반성할 부분이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교 업무성격상 좋은 평가를 받기 쉽지 않은 감사담당공무원들이 좋은 점수를 받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만족도 조사 결과는 2017년도 감사계획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손혜철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공뉴스(http://www.bzero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두레농장 위...
중고차 할부 노하우, 정직한 싸이...
영유아 마음건강 어깨동무 부모교실
<맛집 기행>옥천 군북면, 배꽃필...
대구시, IoT 개발자 포럼 성...
대구시, 주민자치위원 역량 강화 ...
대구시, 중국 대형성형병원그룹과 ...
막 올리는 제11회 대구국제뮤지컬...
[동정] 정상혁 보은군수
보은군청 사격팀, 전국대회 준우승
우리 가족은 아름다운 신천지 신앙...
신천지자원봉사단 청주지부 나라사...
중고차 할부 노하우, 정직한 싸이...
축산물품질평가원, 공공기관 경영평...
여수 경도 ‘아시아 최고 명품리조...
‘여수밤바다’ 낭만여수가 현재 대...
속초시, 8월부터 시내버스 무료환...
대구시, 대한민국연극제 성황리에 ...
수원중고차매매단지 사이트, 교통법...
대전시, 갑천 친수구역 조성사업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충북 옥천군 옥천읍 교동리 297-4 대성사 | 전화 043-733-5559
등록번호 충북아 00049 | 발행인: 혜철스님(손경흥) | 편집인: 손경흥 | 등록일 2010년11월1일 | 고유번호 : 302-82-03985
Copyright 2010 불교공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zero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