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3.28 화 22:19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보도자료
     
대구시, 바뀐 시내버스 노선
> 뉴스 > 지역뉴스 > 대구시
2017년 01월 12일 (목) 15:38:22 이경 imk0802@hanmail.net

[불교공뉴스-대구시] 대구시는 2015년 시내버스 노선 개편 이후 2016년 2월 노선을 조정한 바 있으나, 그간 외곽지역 개발 등에 따른 시내버스 이용수요 변화에 대응하고 시민의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시내버스 노선을 일부조정하고 운행대수를 조정하여 오는 1월 21일(토) 오전 5시 30분부터 시행한다.

2017년 상반기 시내버스 노선조정은 테크노폴리스, 세천지구, 혁신도시 등 신개발지역 수요 폭증에 따른 민원 다수발생 노선을 조정하고, 혼잡노선 개선을 위해 노선 간 운행대수를 조정하여 시행한다.

특히, 신개발지역 이용수요 증가와 혼잡개선을 위해 급행8번 등 9개 노선을 연장하거나 변경하고, 도시철도 1호선 서편연장 등 교통여건 변화에 따라 급행4번 등의 노선을 조정한다.또한, 혼잡 완화와 배차간격 단축을 위해 급행7번 등 13개 노선의 운행대수를 조정하여 시민불편을 최소화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주요 내용은 테크노폴리스, 달성2차산업단지, 대구국가산업단지의 수요 증가에 따른 혼잡을 해소하고,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급행8번의 운행대수(4대)를 늘려 테크노폴리스 서편지역을 경유해 구지면까지 연장운행한다.

성서5차산단과 세천지구의 이용수요 증가에 따라 계명문화대까지 운행하던 달서1번을 세천리까지 연장운행한다.

신서혁신도시 동편 친환경 주거지구의 이용수요 증가와 대중교통 접근성 개선을 위해 급행5번과 808번을 해당 지역을 경유토록하고,

혁신도시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이전 공공기관 중 가장 규모가 큰 한국가스공사를 인접해서 동구4(-1)번을 경유토록 조정했다.

월배지구와 월성지구의 이용수요 증가에 따른 대중교통 접근성 개선을 위해 609번과 달서4(-1)번 노선을 변경 운행하고, 조정에 따른 미운행구간은 306번 노선을 변경하여 대체한다.

하빈면 지역의 운행시간 유지를 위해 성서2번 노선의 종점을 대곡동에서 대천동으로 변경하여 운행하게 된다.

이와 함께, 급행노선의 혼잡완화와 노선연장, 변경에 따른 배차간격 유지를 위해 급행8번 등 6개 노선을 증차하고, 급행4번 등 7개 노선을 감차하여 이용객의 편의성을 높였다.
- 증차 : 10대(급행8, 급행7, 북구4, 달서1, 달서4, 달서4-1)
- 감차 : 10대(급행3, 급행4, 급행6, 240, 600, 칠곡1, 칠곡1-1)

대구시는 노선조정에 따른 초기혼란을 최소화하고 대시민 홍보 강화를 위해 △대구시, 구․군 홈페이지 게재 △전광판, 버스정보시스템(BIS) 홍보 △버스정류소(쉘터), 시내버스 내 안내문 부착 △구․군 민원실, 주민센터 등 안내문 배부를 통해 시민이 시내버스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기로 하였다.

노선조정 관련 사항은 대구시청 홈페이지(www.daegu.go.kr)와 노선안내홈페이지(PC는 businfo.daegu.go.kr, 스마트폰은 m.businfo.go.kr)를 방문하거나, 대구시 120달구벌콜센터(유선 국번없이 120번, 휴대전화 053-120), 버스운영과(전화 803-4851~3,9,4848)로 문의하면 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노선조정은 지난해 2월 노선조정 이후의 모니터링 결과를 반영하고, 대상지역 주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민원 다수 발생지역인 신개발지역의 대중교통 접근성을 개선하는데 중점을 두었으며, 앞으로도 불편민원에 대해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정된 운행대수로 인해 기존 노선을 변경하게 됨을 이해해 주시기 바라며, 변경되는 구간 이용객들께서는 혼란방지를 위해 반드시 사전 확인 후 탑승하실 것”을 당부했다.
 

이경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공뉴스(http://www.bzero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충북 옥천군 옥천읍 교동리 297-4 대성사 | 전화 043-733-5559
등록번호 충북아 00049 | 발행인: 혜철스님(손경흥) | 편집인: 손경흥 | 등록일 2010년11월1일 | 고유번호 : 302-82-03985
Copyright 2010 불교공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zero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