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소상공인 자금 100억원 푼다
부산시, 소상공인 자금 100억원 푼다
  • 이경
  • 승인 2017.01.12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부산시] 부산시는 설 명절을 앞두고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포함해 계속되는 불경기로 자금 유동성이 취약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경영안정자금 100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부산지역에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으로 5인 미만의 상시근로자를 보유한 사업장을 말하며, 제조·건설·운수·광업의 경우는 10인 미만의 근로자가 종사하는 점포가 해당된다.

신청은 1월 13일부터 자금 소진시까지 접수 가능하며, 융자금리는 변동금리(중소기업진흥공단 정책자금금리 적용, ’17. 1/4분기 2.3%)로 업체당 최고 3천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상환기간은 2년거치 3년 분할상환 또는 3년거치 일시상환 중 선택가능하다.

부산시 소상공인 자금을 지원받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대표자가 사업자등록증과 신분증을 가지고 부산신용보증재단 본점 및 6개 영업점을 방문신청하면 된다. 이후 신용보증서를 발급받아 부산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그밖에 자세한 사항은 부산신용보증재단(☎051-860-6600)으로 문의하면 된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번 자금이 설 명절을 앞두고 김영란법 시행 및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등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지역 소상공인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