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풍산읍, 자장면으로 노인공경
안동 풍산읍, 자장면으로 노인공경
  • 이경
  • 승인 2017.01.12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안동시] 정유년 새해를 맞아 풍산읍새마을부녀회(회장 오순희)가 다시 적극적인 봉사활동에 나선다. 지난달 사랑의 커피 나누기, 헌옷 모으기, 노리 자장면 봉사에 이어 1월에도 재능기부자와 함께 마을을 찾아 자장면 봉사활동을 전개한다.

2017년 첫 행사로 1월 12일(목) 오전 11시 풍산읍 매곡2리 경로당(번곡길 31)에서, 두 번째 행사로 1월 13일(금) 오전 11시 풍산읍 상리3리 경로당(죽전길 36-6)에서 마을어르신 등 모두 220여 명에게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자장면과 탕수육 등 중화음식을 대접하는 경로잔치를 연다. 2014년 8월부터 시작한 이 행사는 총 34개 마을 중 28번, 29번째 마을에 해당된다.

이날 9시부터 재능기부자가 직접 밀가루를 반죽해 자장면 사리를 빼면 부녀회원들은 삶아 내고, 현장에서 춘장과 양파, 돼지고기 등을 섞어 자장면 소스도 함께 만든다. 또 재능기부자가 돼지고기를 튀기고 소스를 만들면, 부녀회원들은 정성을 담아 자장면과 탕수육을 어르신들에게 대접할 계획이다.

자장면 봉사활동의 핵심적 역할을 수행할 재능기부자는 서울에서 거주하다 2년 전 풍산읍 오미리로 귀향한 박병학(62세) 씨가 맡는다. 박 씨는 서울 방배동과 역삼동, 논현동 등 강남지역에서 35년간 중화식당 운영경력을 갖고 있다. 지금도 서울을 왕래하며 노인복지시설, 장애인복지시설, 임대APT 등에서 활발한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마을을 돌며 들어가는 비용과 노력봉사는 풍산읍새마을부녀회가 맡는다. 풍산읍새마을부녀회는 헌옷 모으기와 잡초 제거 사업, 공중화장실 청소, 농약빈병 모으기 등을 통해 기금을 조성하고 있으며 이를 지역 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에 활용하고 있다.

오순희 풍산읍새마을부녀회장은 “정유년 새해를 맞아 본격적인 봉사활동을 시작하게 되어 기쁘다”며“새해에도 새마을부녀회와 새마을지도자협의회가 함께 협동하여 새마을운동에 앞장설 계획으로,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꾸준하게 다양한 봉사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