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해빙기 시설물 일제조사 실시
대전시, 해빙기 시설물 일제조사 실시
  • 이한배
  • 승인 2017.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대전시]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2월 13일부터 3월 31일까지‘해빙기 안전관리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사전 준비단계로 2월 3일까지 재난취약시설에 대하여 일제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매년 2~3월이 되면 겨울철에 얼었던 토사 내부의 수분이 얼었다 녹으면서 지반구조가 약화되어 축대·옹벽, 절개지 등의 붕괴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이에 대비하여 시 및 각 자치구에서는 공무원과 민간전문가로‘해빙기 합동점검반’을 구성하고 1월 12일부터 2월 3일까지 옹벽, 석축, 굴착공사 현장, 사면, 노후주택 등 해빙기 취약시설에 대하여 일제조사를 실시하고 고위험 및 대규모 시설에 대하여는“해빙기 집중관리대상 시설물”로 지정하여 관리할 계획이다.

집중관리대상 시설물에 대하여는 응급조치와 함께 정밀진단 및 보수보강 방안을 강구하고 주1회 이상 정기점검과 호우특보 시에는 2회 이상 점검을 실시하는 등 집중 관리하여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아울러, 공공청사 및 지하철, 시내버스 등을 활용해 시민들의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사고예방 홍보를 집중적으로 펼칠 예정이다.

대전시 김우연 시민안전실장은“해빙기 안전사고는 대형피해로 이어져 사전 대비가 대단히 중요한 만큼 시에서도 사전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니 시민들께서도 집주변에 위험요인이 없는지 주의를 기울여 살펴보시고 예방조치와 함께 위험요인에 대해서는 시와 구청으로 신고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