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국제원예종묘, 신품종 도라지 통상실시
충북농기원-국제원예종묘, 신품종 도라지 통상실시
  • 손혜철
  • 승인 2017.01.11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충청북도]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차선세)은 최근 농업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기관 육성품종 「으뜸도라지」, 「으뜸백도라지」의 원활한 종근(씨뿌리) 공급을 위하여 11일 국제원예종묘와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

이로서 두 품종은 지난 2014년 제일종묘농산과 종자생산에 관한 통상실시 계약체결에 이어 동일 품종에 대한 두 번째 통상실시이며 원활한 종자 및 종근 공급을 통하여 으뜸(백)도라지 재배면적 확대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7년 품종 등록된 으뜸(백)도라지는 보급 초기에 품종 우수성에 대해 잘 알려지지 않아 재배면적 확대에 어려움이 많았다. 그러나 으뜸(백)도라지의 우수성이 농업인들의 입소문으로 퍼지고, “슈퍼도라지”라는 별칭까지 얻으면서 전국 재배면적은 62%까지 확대되었고 매년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으뜸(백)도라지는 기존 재래종에 비해 뿌리 수량이 30% 이상 많고, 파종 후 수확까지 소요기간이 2년으로 재래종 3∼4년에 비해 재배기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어 농가 소득증대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이번에 통상실시권을 계약한 국제원예종묘 농업회사법인(주)은 500여 품목 4,200여 품종의 다양한 원예종묘를 생산 판매하고 있는 국내 최대 종묘 생산업체이다. 국제원예종묘에서는 주로 으뜸(백)도라지 종근을 생산하여 전국 농업인들에게 공급할 계획이며, 종근을 활용할 경우 밭에서 1년만 재배하면 수확할 수 있기 때문에 농업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 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 이정관 박사는 “최근 인터넷상에서 값싼 외국산 도라지 종자를 슈퍼도라지로 판매하는 사례가 간혹 있으므로 농업인들께서는 각별히 주의하여 주시고, 가급적 적법하게 유통되는 으뜸(백)도라지 종자를 사용하여 피해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