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3.24 금 20:30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보도자료
     
2017년 이응노미술관 주요사업 추진방향
개관 10주년 이응노미술관
> 뉴스 > 문화
2017년 01월 09일 (월) 17:58:20 이한배 lhbae47@hanmail.net
   
 
   
 

   
 
   
 
   
 
[불교공뉴스-문화] 2017년 이응노미술관은 “올해 개관10주년”을 맞이하여, ▲ 전시, ▲ 학술, ▲ 신수장고 소장품 관리·운영, ▲ 제4기 파리이응노레지던스, ▲ 이응노 아트 아카이브 구축을 주요 사업으로 추진한다.

▲ 2017 이응노미술관 전시

○ 이응노미술관은 2017년 개관 10년을 맞이하여, 국제전 강화로 시민들에게 품격 있고 다양한 전시를 제공할 예정이다. 올해 국제전으로는 이응노미술관 개관 10주년을 기념하여 열리는 <해외미술관 소장품>展을 비롯하여, 중국과 대만의 서체추상 회화를 통해 아시아 모더니즘 미술 흐름 속에서 이응노의 서체추상 작품을 조망하는 <아시아 서체추상>展, 이응노 화백의 아들 이융세와 이응노와 전속계약을 맺었던 갤러리스트 폴 파케티의 아들 장-폴의 예술활동을 소개하는 <이융세 & 장-폴 아고스티>展, 소장품展 <돌, 나무, 종이>와 4기 파리이응노레지던스 보고展 등 전시가 개최될 예정이다.

2017년을 여는 첫 전시인 소장품전 <돌, 나무, 종이>은 해마다 개최하여 미술관의 소장품을 시민들에게 선보이고 전시로, 이응노미술관의 대표적 소장품을 특정 주제 및 분류에 따라 배치해 이응노 예술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올 해는 돌, 나무, 종이 등 재료를 중심으로 이응노의 작품을 조망하는 전시를 마련했으며, 이 전시를 통해 이응노가 다양한 재료를 사용하는 방식에 대해 살펴볼 것이다.

4월부터 6월까지 진행되는 국제전<아시아 서체추상>은 2014년에 열렸던 국제전 <파리 앵포르멜 미술을 만나다 : 이응노, 한스 아르퉁, 피에르 술라주, 자오우키>, 2016년 국제전 <이응노와 유럽의 서체추상>와 이어지는 전시로, 중국과 대만의 서체추상 회화을 통해 동서양 회화를 융합한 아시아 모더니즘 미술에 대해 살펴본다.

이응노의 서체추상 역시 아시아 모더니즘의 큰 흐름에 속하는 작품이므로, 중국과 대만의 서체추상을 통해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의 미술계가 서양미술의 흐름을 받아들여 독자적 양식을 창조한 방식을 추적해 본다.

이응노미술관 10주년을 기념하여 7월부터 10월까지 진행되는 국제전 <해외미술관 소장품>은 해외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이응노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로 이응노가 주로 활동했던 프랑스, 스위스 등지의 미술관 컬렉션을 전시한다.

특히 스위스 쇼드퐁 미술관의 이응노 컬렉션을 주로 소개하며, 이를 통해 스위스를 비롯한 해외에서의 이응노 활동, 해외 미술관의 이응노 소장품 현황을 연구한다.

10월부터 12월까지는 또 다른 국제전으로 <이융세 & 장-폴 아고스티> 개최된다. 이응노 화백의 아들 이융세와 이응노와 전속계약을 맺었던 갤러리스트 폴 파케티의 아들 장 폴의 2인전이다.

2명 모두 예술가로 활동 중이며, 이 전시는 아버지의 명맥을 이어나가는 2세들의 예술 활동을 짚어보는 동시에 파리에서의 이응노와 파케티의 활동을 재조명한다.

이 밖에도 제4기<파리이응노레지던스>오픈 스튜디오가 오는 10월에 프랑스 보쉬르센의 한옥 ‘고암서방’에서 진행되며, 12월에는 4기<파리이응노레지던스>결과보고전이 ‘이응노미술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 학술세미나

 2016년까지 진행된 심포지움 형식을 탈피해 올해부터는 강의와 대담 위주의 학술프로그램을 개최할 예정이다. 학술적 성과는 그대로 담고 있되 시민들에게 보다 편안하고 재미있게 다가갈 수 있는 학술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올 한해는 3회의 국제전이 예정되어 있는데 이와 관련하여 해외 큐레이터, 학자, 예술가들을 초청해 이응노미술관만이 선보일 수 있는 독창적인 학술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다.

<아시아의 서체추상>전과 연계하여 중화권의 큐레이터 혹은 연구자를 초청해 아시아 모더니즘과 서체추상에 대한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7월에는 해외미술관의 이응노 컬렉션을 소개하면서 스위스 쇼드퐁 미술관 등 해외 큐레이터를 초청해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10월에는 전시회에 초청된 두 작가, 이융세와 장-폴 아고스티를 초청해 아티스트 토크를 개최한다. 작가들의 육성을 통해 자신의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며 아울러 이응노와 폴 파케티의 관계에 대해 한층 더 깊은 증언을 들어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전시와는 별도로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에도 소장품 관리기술의 연구를 위해 ‘지류 작품 보존과 수복’에 관한 전문가를 초청해 강연을 열 계획이다.
   
 


▲ 신수장고 관리운영

2017년은 2016년에 완공된 신수장고를 적극적으로 관리 운영한다. 국제 표준 수장품 관리시스템 구축 및 지류 수장품에 특화된 수장환경 조성을 통해 이응노 작품에 최적화된 수장고를 관리 ·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국내·외 관련 전문가와 협력하여 단일작가미술관 수장고가 지향해야할 방향과 관리 방안을 모색해나갈 것이다.

▲ 4기 파리이응노레지던스

2017년 파리이응노레지던스 사업은 지난 해와 마찬가지로 프랑스 유일한 한옥에서 진행된다. 대전지역작가들이 프랑스 미술계와 활발하게 소통하고 예술적 유대감을 쌓을 수 있도록 든든한 교두보 역할을 할 예정이다.

▲ 이응노 아트 아카이브

이응노 아트 아카이브 구축은 2016년에 이어 프랑스에 소재한 이응노 작품 및 자료 조사 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한다. 2017년에는 박인경 여사의 스크랩 자료, 전시회 관련 자료를 중심으로 목록화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며, 동시에 2015~16년에 기증받은 아카이브 자료의 목록화를 최종적으로 완성해 디지털 DB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한배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공뉴스(http://www.bzero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충북 옥천군 옥천읍 교동리 297-4 대성사 | 전화 043-733-5559
등록번호 충북아 00049 | 발행인: 혜철스님(손경흥) | 편집인: 손경흥 | 등록일 2010년11월1일 | 고유번호 : 302-82-03985
Copyright 2010 불교공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zero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