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자살예방사업 시행계획 수립
보은군, 자살예방사업 시행계획 수립
  • 손혜철
  • 승인 2017.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보은] 보은군은 지난해 7월 정신종합대책 5개년 계획을 수립한 데 이어 2017년 자살예방 연차별 시행계획을 수립, 보다 효과적인 자살예방사업 추진에 나섰다.

군은 2012년 ‘보은군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조례’ 제정 이후 2013년 자살예방 네트워크 및 2016년 위기개입 및 위기대응체계를 구축했으며 다방면에서 군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한 자살 예방사업을 펼쳐왔다.

군은 자살의 주요원인 중 하나인 우울증 환자 관리를 위해 2013년부터 충북 최초로 우울증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지난해 3,960만원을 투입, 연인원 946명의 치료비를 지원했고 심리․정서적으로 취약한 독거노인 1,671명을 대상으로 노인우울척도검사를 실시해 자살고위험군 관리를 했다.

또 전국 최초로 공무원 전체가 생명사랑 지킴이에 나서 생명사랑 서약을 하고 스트레스 관리 및 생명배달 교육을 통한 자살위기상황 시 대처기술 습득 및 부서 간 유기적 협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군은 생애주기별 자살예방사업을 추진해 아동․청소년 29회/2,766명, 임산부 및 군인 3회/121명, 중년층 4회/351명, 노인 33회/788명 등 총 59회에 걸쳐 4,026명에게 자살예방교육을 실시했다.

이 밖에도 음독자살 예방 농약안전보관함 보급사업을 추진해 수한면 후평리, 산외면 문암리 2개 마을 119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 119개, 폐수거함 3개를 설치하고 주민을 대상으로 농약안전사용 홍보 등 우울척도검사 및 정신건강프로그램을 운영했다.

군은 올해 군비 4,600만원을 확보, 4개 마을 200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 및 폐수거함을 확대 보급할 예정이며 다문화가족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해 다문화가족 여성의 적응문제와 그로 인한 스트레스, 우울, 불안, 자살사고 등 정신건강 관리 및 맞춤형 건강관리(임산부 및 영유아, 금연, 절주, 신체활동, 구강, 만성질환, 신체활동 등)를 통합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군 보건소 관계자는 “자살예방 시행계획 수립으로 체계적인 자살 예방사업을 추진하고 자살사각지대의 대상자를 발굴하는 등 자살 없는 보은군 만들기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2016년 자살예방 대응능력 우수지자체로 선정돼 보건복지부 장관상 수상,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자살예방사업 우수사례를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