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홀몸노인 한파 쉼터 106곳 운영
성남시, 홀몸노인 한파 쉼터 106곳 운영
  • 승진주
  • 승인 2017.0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성남시] 성남시(시장 이재명)는 재난에 취약한 홀몸노인이 안전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오는 1월 10일부터 오는 3월 15일까지 한파 쉼터 106곳을 운영한다.

이를 위해 지역별로 수정 48곳, 중원 30곳, 분당 28곳 등 비교적 혼자 사는 노인 수가 많은 동네의 주택가 경로당(전체 376곳의 28%)을 한파 쉼터로 지정하고, 안내 활동을 한다.

영하 12도 이하의 기온이 이틀 이상 계속되는 한파특보 때 갑작스러운 동파 사고로 혼자 추위에 떨어야 하는 응급상황이 생긴 경우 한파 쉼터를 찾으면 일시 보호를 받을 수 있다.

시는 경로당별 비상연락망을 구축해 신속하게 보호 조치를 한다.

이와 함께 성남지역에 혼자 사는 노인 4216명(65세 이상 2만6010명의 16%)에 대한 돌봄 서비스를 편다.

성남시 생활관리사 158명이 홀몸 노인 댁에 수시로 안부 전화를 하고, 가정을 방문해 안전을 살핀다.

가까운 한파 쉼터 위치도 알려주고, 필요시 병원 동행, 처방 약 대행 등의 생활서비스를 제공한다.

성남시는 서비스가 필요한 홀몸노인 발굴도 계속해 한파 속 돌봄 사각지대를 최소화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