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소방서, 화목보일러 취급주의
금산소방서, 화목보일러 취급주의
  • 이경
  • 승인 2017.01.04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금산군]  금산소방서(서장 조영학)는)는 겨울철 추워진 날씨로 주택 난방비 절감 효과가 큰 화목보일러 사용이 증가하고 이에따른 화재 발생 위험도 늘어날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지난해 충남에서만 50여건의 화재가 발생하는 등 최근 3년간(2014~2016) 139건의 화재가 발생하고 8억6천여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원인을 분석한 결과 땔감용 나무 등 가연물 근접배치 36건(26%)로 가장많았고 연통 및 보일러 과열이 33건(24%), 불씨, 불꽃 화원 방치가 25건(18%)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일부 화목보일러실이 불연재로 구획된 별도의 장소가 아니 주택옆 창고등에 설치하고 연통이 처마나 지붕 등 건축물과 접촉하면서 화재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금산소방서는 의용소방대원가 추진하고 있는 마을 안전지킴이 활동 시 화목보일러 화재발생요인 제거 등 안전지도를 2월 말까지 추진하고 주택 기초소방시설 보급 추진과 병행해 보일러실 주변에 소화기 비치를 지도 하는 등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겨울철 화목보일러는 난방비를 절감해 주는 경제적인 난방기구이다. 사용자가 위험요인을 스스로 확인하고 화재예방에 조금만 더 관심을 기울인다면 나와 가족의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