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2.22 수 12:16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보도자료
     
청주시온성교회, 성탄예배 함께한 석문사 혜전스님
> 뉴스 > 종교 > 기독교
2016년 12월 25일 (일) 18:44:24 손혜철 webmaster@bzeronews.com
   
 
   
 
   
 
   
 

[불교공뉴스-기독교] 청주시온성교회(담임목사 고갑순)는 24일 성탄 예배에 청원 석문사 주지 혜전스님을 초청하여 아기예수탄신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들었다.

혜전스님은 충북종교인사랑방 모임을 통해 종교인들이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화합하는 의미로 부처님오신날과 아기예수님오신날에 상호 방문하여 축하하고 있다고 밝혔다.

혜전스님은 고린도전서 13장 13절을 달달 외우는 것보다 실천하고 행동하는 새해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고갑순 목사는 하나 되는 공동체, 마음을 잘 다스려 분별없는 수행 기도로 나 아닌 공동체 화합의 장, 우리라는 울타리를 잘 일구어 가족이 화합하는 성탄의 밤이 되길 기도했다.

고갑순 목사는 성탄 메시지로 “찬양의 메아리”를 설교하면서 자기가 한 말과 행동이 다시 자기에게 돌아온다는 진리를 바로 알아야 한다며 아기예수님오심을 찬탄했다.

   
 
   
 
   
 
   
 
충북종교인사랑방 (방장 곽동철)은 지난 7월4일 청주시온성교회 고갑순 목사의 사위 김상흠 군, 신부 안주영 양의 결혼식에 곽동철 신부님이 주례를 맞았다.

청주시온성교회 고갑순 목사는 교회식이 아닌 타 종교인들이 함께 축복해주는 결혼식을 주도해 눈길을 끌었다.

백령 스님이 작사/작곡한 사랑합니다. & 찬송축가(복음성가) ‘주께두손모아기도하니’를 불러 큰 박수를 받았으며, 비디오 촬영은 혜철 스님(불교공뉴스 대표이사)이 맡았다. 청주시온성교회 신자는 호화스럽지 않지만 매우 화려한 최고의 결혼식을 보게 되어 행복하고 추억에 오래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충북종교인사랑방은 종파를 초월, 개신교, 불교, 원불교, 천주교, 향교의 지도자들이 2개월에 한 번씩 모여 종교 간 우의를 다지고 서로 소통하는, 종교인들 간의 관계가 성숙해지길 기원하는 단체이다.

2009년 종교의 벽을 허물기 위해 결성한 이 단체는 그동안 석탄일 법회와 크리스마스 예배를 함께 진행하며 우정을 쌓아왔다.

특히 보은군 마로면 관기교회 '孝 음악회, 기원사 효 산사음악회는 종교 간 갈등 해소를 통해 우의와 이해를 바탕으로 아름다운 삶을 추구하고 종교인들이 함께 무대에 올라 악기를 연주하고 합창을 하는 자리를 통해 많은 국민들에게 평화를 실천으로 보여준 모범적인 사례를 남겼다.

결혼식을 마치고 신랑과 신부에게 소감을 물었다.“신부님이 주례를 서주시고, 스님이 결혼 축하로 찬송가를 직접 불러주시고, 스님이 비디오를 촬영하시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앞으로 더욱 부모님께 잘해드리고 화목한 부부가 되겠다는 다짐을 했습니다. 종교의 아름다운 하모니를 이룬 우리의 결혼식은 최고의 결혼식이었으며 평생 잊지 않고 살겠습니다.”

천주교 곽동철 신부는 주례사에서 서로 사랑하여 결혼한 것을 항시 잊지 말고 많이 웃고 사랑과 칭찬을 아끼지 말도록 당부했다.

고갑순 목사는 신랑 가족들에게 큰 기쁨과 즐거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일까 고민 끝에 신랑의 가족들이 천주교 신도임을 듣고 흔쾌하게 주례를 종교인 사랑방 회장인 곽동철 신부님 모셨고 백령 스님에게 찬송 복음성가와 사랑합니다 를 축가로 부탁 했다며 종교는 하나라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고 충북종교인사랑방 회원들의 그런 모습과 마음을 세상 사람들에게 전하고 싶다며, 단점보다는 장점을 발견하고 칭찬하며 사랑하는 마음을 전달하자며 여러분 사랑합니다 로 인사를 가름했다.

 



 

손혜철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공뉴스(http://www.bzero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충북 옥천군 옥천읍 교동리 297-4 대성사 | 전화 043-733-5559
등록번호 충북아 00049 | 발행인: 혜철스님(손경흥) | 편집인: 손경흥 | 등록일 2010년11월1일 | 고유번호 : 302-82-03985
Copyright 2010 불교공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zero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