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와 검단 잇는 고속화도로 본격 추진
송도와 검단 잇는 고속화도로 본격 추진
  • 박동민
  • 승인 2016.12.21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인천시]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송도국제도시와 검단새빛도시를 연결하는 남북축 간선도로망 구축을 위해 ‘문학∼검단 고속화도로 민간투자사업’에 대해 12월 21일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적격성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 번 사업이 착수되면 인천시의 숙원사업인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과 병행하여 고속도로 주변지역의 원도심 개발사업도 본격적으로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문학∼검단 고속화도로의 사업규모는 총 연장 18.2km로 왕복 4차로에 지하 50∼60m를 통과하는 대심도 터널로 건설되며, 총 사업비는 1조 3,409억원으로 민간자본 8,689억원이 투입되고 공사기간은 5년, 운영기간은 40년이다.

 주요 경유지는 문학IC, 도화IC, 가좌IC, 루원시티, 경명대로, 검단새빛도시를 잇는 노선으로 인천공항고속도로와도 직접 연결되며, 송도에서 검단까지 통행시간은 65분에서 20분대로 단축된다.

 문학∼검단 고속화도로는 인천시 간선도로망(4×4축+3순환) 구축계획에 따라 남북3축에 해당되는 노선으로 장래 교통량 증가에 대비할 뿐만 아니라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을 실현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
* 동서 4축 : 제3경인고속도로, 제2경인고속도로, 제1경인고속도로, 공항고속도로
* 남북 4축 : 인천대교, 제2외곽고속도로, 제1경인고속도로, 제1외곽순환고속도로

 인천시는 올해 4월 국토교통부로부터 문학∼검단 고속화도로의 일부구간인 문학~도화 3.05㎞ 구간을 혼잡도로로 지정받아 국비 지원근거도 마련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민자 적격성조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제3자 제안공고 및 실시협약 등을 거쳐, 2019년 공사를 착공하고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하게 된다”면서, “건설보조금 지원 최소화 및 통행료 인하 등 시민편익이 최우선되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