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꿈꿀 수 있는 따뜻한 주거포용도시 인천
모두가 꿈꿀 수 있는 따뜻한 주거포용도시 인천
  • 박동민
  • 승인 2016.12.0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인천시]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12월 8일 송도컨벤시아에서 ‘인천 주거복지정책의 현황과 과제’라는 주제로 민, 관련 협회, 학계, 시민단체, 공무원 등 1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6 인천 주거복지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그동안의 주택정책은 신도시 중심의 주택공급 위주로 펴왔기 때문에 원도심 주거환경이 계속 악화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이에 인천시는 저소득층의 취약한 주거형태와 주거비 부담 등에 대한 정책적 배려가 충족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주거정책에 대한 기본방향의 마련이 필요하다고 보고 이 번 포럼을 기획했다.

 이 날 국토교통부 양희관 서기관은‘정부의 주거복지 정책의 목표와 과제’라는 주제로 최근 주요 공공주택 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양희관 서기관은 “최근 정부는 빠른 속도로 변화하고 있는 주거복지정책의 흐름에 맞춰 다양한 수요자의 ‘생애주기별(청년, 신혼, 고령) 맞춤형 공급’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건국대 권오정 건축학과 교수는 ‘주거복지 전문 인력의 역할과 기능’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주거정책의 기본방향이 주택공급에서 주거복지로 전환됨에 따라 주거복지 업무를 수행할 전문 인력의 필요성에 대한 인식의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전문 인력 양성과 역할 정립에 대한 국가나 지자체 차원의 중장기적인 로드맵 구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인천발전연구원 기윤환 박사는 ‘인천시 주거복지실태와 정책방향’에 대한 발표를 통해 “인천의 실질적인 주거취약계층이 37만 명에 달한다”며, “취약계층별, 수요자 중심의 포용적 주거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는 정책방향이 정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석자들은 발제가 끝난 후 토론과 질의응답을 통해 인천의 주거복지실태와 현황을 사례별로 분석하고 당면한 주거문제 해법 마련에 심도 있는 토론을 벌였따.

 한편 인천시와 인하대학교가 공동주관하고 인천도시공사가 후원한 이번 포럼은 주거에 취약한 서민들이 주거권을 보장받고 주거안정을 누릴 수 있는 ‘모두가 꿈꿀 수 있는 따뜻한 주거포용도시 인천’으로 거듭나는 계기를 삼기 위해 마련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