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칸타타!
크리스마스 칸타타!
  • 손혜철
  • 승인 2016.11.29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문화] 지난 25일(금) 오후 7시 30분에 그라시아스 합창단의 <크리스마스 칸타타>가 충남대학교 정심화홀 무대에 올려졌다.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지난 9월 14일부터 10월 15일까지 미국 28개 도시, 31회 공연을 선보이며 10만 명의 미국인들에게 기립박수를 받은 후, 11월 19일부터는 안산을 시작으로 국내 21개 도시에서 순회공연을 하고 있다. 지역문화의 창달과 공연문화의 발전을 이끌고 있는 글로벌 수준의 문화공간인 충남대 정심화 홀의 1800여석을 가득채운 관객들은 <크리스마스 칸타타>의 절제와 조화, 환상적인 무대와 완벽한 연출에 저마다 호평을 쏟아냈다.

그라시아스 합창단의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크리스마스’라는 주제에 담긴 여러 의미를 각 막마다 다른 형식과 표현으로 재구성하여 ‘크리스마스’가 가지는 진정한 의미를 알려주는,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공연이다. 이날 그라시아스 합창단은 1막은 예수그리스도의 탄생을 오페라로 꾸미고 2막은 크리스마스의 의미를 되새기는 가족 뮤지컬 ‘성냥팔이 소녀’를 통해 말괄량이 안나의 가족 사랑을 나타냈으며 3막은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 중 For Unto Us a Child is Born(우리를 위하여 한 아기가 나셨다), Glory to God in the Highest(지극히 높은 곳에서는 하나님께 영광이요), Hallelujah(할렐루야) 등으로 구성한 명곡합창을 통해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했다. 1막과 2막 사이에 대전지역 어린이로 구성된 꼬마산타의 특별공연은 관객들에게 큰 기쁨과 웃음을 선물했다.

크리스마스 칸타타 속에는 크리스마스의 진정한 의미와 현대사회에서 상실해가는 가족 간의 따뜻한 사랑이 녹아 있다. 거기에 주옥같은 크리스마스의 명곡들과 아름다운 캐럴이 더해져 관객들의 마음에 따뜻한 사랑과 감동, 그리고 가장 행복했던 시절의 추억을 되살린다. 그라시아스 합창단은 <크리스마스 칸타타>를 통해 대전·충청 시민들의 마음에 잊지 못할 감동의 크리스마스를 선물했다.

대전 정심화홀 공연에 영동지역 그라시아스 합창단 후원회 및 지역주민의 후원금과 간식후원, 영동군청의 버스 지원으로 영동고등학교 학생 24명(교사 4명), 영동중학교 학생 4명이 초청되어 관람하여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겼다.

학생들도 공연 관람 후, 집에 돌아가는 차안에서 <크리스마스 칸타타>의 감동을 잊지 못하며 “ 다시 보고 싶을 만큼 볼거리가 많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 기억에 남는 공연이었다.”(영동고 오창준), “합창단과 오케스트라의 환상적인 하모니를 이루어 상공으로 날개를 펼쳐 날아오르는 새가 불어 준 바람을 맞은 기븐이었다” (영동고 김상평) “뮤지컬을 보면서, 내가 중2병이 왔을 때가 생각나서 부모님께 죄송한 마음이 들고 더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영동고 임규빈)라고 말하면서 후원자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했고 내년에 또 만날 수 있기를 기대했다.

12월 한 달간 국내 관객들에게 크리스마스의 기쁨과 감동을 전하게 될 이번 <크리스마스 칸타타> 전국 순회공연의 수익금은 아이티와 아프리카 몇몇 나라 등 어려운 나라에서의 자선공연 및 국내 소외계층과 청소년들을 위한 공연에 사용된다.

* 그라시아스 합창단

2000 창단 / 2009 제주 국제 합창제 대상 수상 / 2010 부산 국제 합창제 대상 수상
2012 베이징 국제 합창제 스페셜 게스트로 초청
2014 이탈리아 리바 델 가르다 국제합창대회 대상 수상
2014 스위스 몽트뢰 국제 합창제 혼성부문 1등상 및 최우수 관객상 수상
2015 독일 마르크트오버도르프 국제합창대회(International Chamber Competition Marktoberdorf) 최고상(혼성합창 1등), 특별상(Romantic Choral Work) 수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