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희망나무, 300인 기념식수
인천 희망나무, 300인 기념식수
  • 박동민
  • 승인 2016.11.04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인천시]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인구 300만 돌파를 기념하기 위해 11월 5일 인천대공원에서 인천을 대표하는 300명을 초청해 ‘300인 기념식수 행사’를 개최했다.

‘300인 기념식수’에 초청된 300명은 인천시 주요인사 및 오피니언 리더들과 함께 일반시민 150여명이 함께 해 그 의미를 더했다. 이 날 기념식수에 참가한 일반시민은 300만 인천시민을 대표하기 위해 지난 10월 인터넷 공모를 통해 선정됐다. 기념식수 행사참여 뿐만 아니라 행사장내에 설치된 상징조형물에 이름이 표기되는 영광도 돌아간다.

참석자들은 인천대공원내 300만 시민식수 동산에 느티나무, 산벚나무, 목백합, 청단풍, 이팝나무, 산딸나무 등 6종의 나무를 1인 1그루씩 300그루를 식재했다. 또한, 현장에서는 인천 인구 300만 돌파와 300인 기념식수를 상징하는 상징 조형물 제막식도 함께 진행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행사에 앞서 준비된 음악과 무용공연 및 퍼포먼스를 함께 즐기며 서울, 부산에 이어 3번째로 300만 도시로의 축하와 기쁨을 함께 했다.

시 관계자는 “300인 기념식수 행사가 갖는 중요한 의미는 300만 인천시민을 대표해 행사에 참석하여 심은 300그루의 나무는 인천시민의 마음을 담은 희망나무로, 희망찬 인천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 상징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다”면서, “향후 시민의 숲으로 성장해 인천대공원을 찾는 시민들에게 휴식의 장소로서 향기로운 꽃과 시원한 녹음, 아름다운 단풍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시민은 “인천의 인구 300만을 기념하는 자리에 가족과 함께 참여할 수 있어 좋은 추억이 될 것”이라며, “인천이 앞으로도 더욱 발전해 시민이 살기 좋은 도시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에서는 지난 10월 발표한 인천 4대 주권중 하나인 환경주권 실천계획으로 300만 시민이 참여하는 3천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을 2025년까지 연차적으로 추진해 자연이 살아 숨쉬는 건강한 녹색도시로 인천을 발전시켜 나아갈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