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우리가락 우리마당 첫 공연
옥천군, 우리가락 우리마당 첫 공연
  • 손혜철
  • 승인 2016.06.02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옥천] 옥천군은 ‘2016 우리가락 우리마당’ 야외상설공연이 「鄕愁-꿈엔들 잊힐리야」라는 주제로 6.4일부터 8.20일 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관성회관 야외공연장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첫 번째 공연은 6.4일 오후 7시, (사)민족음악원의 △문굿과 비나리 △삼도사물놀이 △앉은반 설장고 솔로 △풍년판굿으로 시작된다.

두 번째 공연은 6.11일 오후 같은 시간에 ‘소림 서용석 산조보존회’가 △Mr.심 △황성 올라가다 등 아름다운 우리 국악을 선사한다.

이 외에도 박서연 무용단, 남도민속놀이문화예술원, 한국전통타악그룹 태극, 청주앙상블 등 국내외에서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고 있는 최정상급 문화예술단체가 출연해 국악, 풍물, 연희, 무용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토요일마다 펼친다.

특히, 8.13일에는 이번 ‘우리가락 우리마당’ 옥천군 주관을 맡은 ‘전통연희단 푸리’가 신나는 북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우리가락 우리마당’은 충북문화재단에서 주최하고 충북도 내 소재한 문화예술단체가 주관하며, 전통예술의 생활공감형 프로그램을 통한 지역의 명소화 및 국악의 대중화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야외 공연장을 보유한 충북도내 시군 중 옥천군과 단양군이 선정돼 각 1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무더운 여름밤 군민들에게 아름다운 우리전통 가락을 선사하게 됐다.

모든 공연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공연 1시간 전부터는 12발 상모, 사물놀이, 미니어처 장구 만들기, 전통공예 프리마켓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함께 즐길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전통예술을 비롯해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퓨전국악 및 충청도의 특색을 살린 공연 등 다채로운 볼거리를 준비해 군민들에게 즐거운 주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