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표면처리 산업 활력
경기도, 표면처리 산업 활력
  • 승진주
  • 승인 2015.09.16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가 지난 2012년부터 추진해온 ‘스마트부품 도금산업 고부가가치화 지원사업’이 업계 매출액 증대, 고용창출 등 꾸준한 성과를 내고 있다.

성균관대학교 RIS(Regional Innovation System) 사업단을 전담기관으로 추진해온 이 사업은, 대학이 보유한 인적자원을 활용해 산업분야 네트워킹을 구성하고, 공동학습, 공동연구개발, 마케팅 지원 등을 통해 해당분야 산업을 발전시키는 사업이다.

특히 이 사업이 지원한 표면처리 산업 분야는 제품 제조가 끝난 뒤 부가가치를 높이는 기술 집약적 산업으로 경기도 뿌리산업에서 30.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16일 도에 따르면 그간 사업을 통해 (주)루켄테크놀러지스 등 88개의 수혜기업이 기술교류 및 제품개발, 기술교육 및 홍보 마케팅 등을 지원받아 평균 10.9%의 매출 향상과 349명의 고용창출 성과를 거뒀다.

3년 간 참여 기업들의 매출 성장 성과는 2012년 14.7억 원, 2013년 32억 원, 2014년 66억 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기술개발 뿐 아니라 표면처리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3D (Dangerous, Dirty, Difficult)산업에서 ACE(Automatic, Clean, Easy)산업으로의 인식전환을 목표로 한 교육도 진행됐다. 현재까지 기업 재직자 및 미취업자 총 854명을 대상으로 실무교육을 실시해 재직자 직무능력 향상을 도왔으며, 353명의 미취업자가 취업하는 성과도 거뒀다.

절삭가공 및 표면처리 업체인 (주)리슨트는 사업단이 지원하는 도금기술 교육을 통해 2012년 제품 불량률이 30%에서 0.5%로 감소하는 쾌거를 거뒀다. 도금 공예품을 제작하는 (주)기양금속은 사업단의 대외 마케팅 활동을 통해 2013년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상을 수상했다.

또한 자동차 검사장비 및 부품을 생산하는 (주)루켄테크놀러지스는 제품개발 지원을 통해 신규 ‘프로브 카드 테스터(Probe Card Tester)’와 고기능 프로브 유닛(Probe Unit) 개발에 성공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2014년에는 전년도 대비 두 배가 넘는 500여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45명의 인력을 신규로 채용에 성과를 거뒀다.

이 같은 성과에 대해 도는 성균관대학교 전문 인프라를 바탕으로 핵심 기술이전 및 공동 기술개발, 온/오프라인 홍보 마케팅, 표면처리 R&D 비용지원 등을 통해 비즈니스 마케팅과 제품 경쟁력을 강화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앞으로도 이 사업을 토대로 중소기업 표면처리 R&D 역량을 강화하고, 사업단을 주축으로 중소기업의 C&D(Connect& Development) 기술혁신을 도모할 예정이다.

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성균관대학교 RIS사업단(031-299-6610)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