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U대회 폐막식, 소셜미디어로 세계와 소통
광주U대회 폐막식, 소셜미디어로 세계와 소통
  • 손혜철
  • 승인 2015.07.13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이슈.기획]빛고을 광주에서 펼쳐지는 12일 간의 축제에 참가한 세계 각국 젊은이들의 소통 방식은 단연 소셜미디어 이다.

소셜미디어를 통해 젊은 청년들은 대회 기간의 모든 현장들을 공유하며 광주유니버시아드의 감동적인 순간을 전 세계에 전파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일부터 진행된 ‘팸 투어’는 5⋅18 민주화운동과 한국과 남도의 전통문화를 비롯한 멋과 맛, 그리고 각종 문화행사와 연계되면서 U대회 참가 선수와 임원들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게시함으로써 ‘광주 홍보대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조직위는 이에 따라 오는 14일, 광주U대회 대단위의 막을 내리는 마지막 공식 행사인 폐막식 현장을 세계인이 함께 공유하기 위해 동일한 해시태그(#) ‘#Universiade2015’를 활용하자고 페이스북 등 국문과 영문으로 구축된 대회 공식 SNS채널을 통해 각각 제안했다.

해시태그(#)는 특정단어 앞에 붙여 사용함으로써 소셜미디어에서 특정 정보를 편리하게 검색할 수 있도록 도입된 기능이며, 특정주제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드러내는 방식이나 수단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현재 인스타그램 등 SNS채널에서 해시태그를 붙여 ‘#Universiade2015’, ‘#GwangjuUniversiade’를 검색하면 광주유니버시아드에 대해 참여자 등이 게시한 다양한 사진과 글들을 볼 수 있다.

지난 3일 개회식의 경우에도 SNS채널을 통한 세계 각국 선수들의 호평이 줄을 이은 바 있다.

하지만 선수들 각각의 해시태그가 달라 검색이 통일되지 못한 점 등이 있어 이번 폐회식에서는 같은 해시태그를 사용함으로써 참가자들과 온라인공간을 통해 서로 소통하고 ‘빛고을 광주’에 대한 홍보도 극대화하기 위해 제안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송승종 조직위 홍보부장은 “세계의 청년들이 SNS채널을 통해 유니버시아드 현장을 공유하면서 광주를 세계속에 각인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면서 “해시태그 등 SNS채널이 가진 기능을 활용해 더 많은 사람들이 더 많은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