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메르스 방역망 동네 병의원 확대
경기도, 메르스 방역망 동네 병의원 확대
  • 승진주
  • 승인 2015.06.22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와 도내 보건의료계가 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해 한층 더 촘촘한 방역망을 함께 가동한다.

경기도는 21일 오후 2시 도청 신관4층 대회의실에서 ‘메르스 극복을 위한 경기도 보건의료계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이기우 사회통합부지사를 비롯해 현병기 경기도의사회장, 함웅 경기도병원회장, 함삼균 경기도약사회장, 조경숙 경기도간호사회장과 각 단체 회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도와 도내 보건의료인들은 ‘메르스 극복을 위한 경기도 보건의료계 협약’을 체결하고 메르스 조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기로 다짐했다.

이날 협약은 동네 병의원과 약국 등 국민과 가장 가까이에 있는 최일선 보건의료인들이 공고한 메르스 방역 감시망을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도내 5천여 곳의 동네 병의원과 4천여 곳의 약국에 종사하는 보건의료인들이, 촘촘한 방역 감시망을 가동해 국민들이 자신도 모르게 메르스 전파자가 되는 사례를 막고, 산발적 발생이 3차 유행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를 끊기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한 것이다.

이로써 경기도가 메르스 진단과 치료를 중심으로 구축했던 ‘경기 메르스 민관 네트워크’에 보건의료인이 대거 참여하는 메르스 모니터링 기능이 추가된 든든한 메르스 안전망이 갖춰졌다.

예를 들어, 메르스를 자각하지 못한 사람이 고열 등 증상으로 동네 병의원이나 약국을 방문하면 의학지식을 가진 의사와 약사가 판단해 경기도가 지정한 외래 거점병원으로 연계한다. 외래 거점병원의 진단을 거쳐 확진자로 판명되면 수원병원과 분당서울대병원 등 중점치료센터에서 치료를 받게 된다.

협약에 따르면, 우선 도와 각 보건의료단체들은 ‘경기도 메르스 대응 민・관 합동 의료위원회’를 공동 운영하며, 각각 인력과 자원을 총 동원하는 등 메르스 조기 근절을 위해 힘을 하나로 결집하기로 했다.

경기도의사회는 소속 병의원을 중심으로 환자 진료에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의심환자 발견 시 경기도가 지정한 41개소의 외래 거점병원을 안내하기로 했다.

경기도병원회는 메르스 관련 환자에게 최선의 진료를 제공하고, ‘경기도 메르스 중점치료센터’로 운영 중인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 필요한 전문인력과 첨단 의료장비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경기도약사회도 의심환자를 발견하면 외래 거점병원을 안내하고 도민에게 다양한 약학정보를 제공하는 등 든든한 메르스 안전망에 동참하기로 했다. 경기도간호사회도 투철한 사명감을 갖고 메르스 환자 간호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남경필 도지사는 이날 “앞으로 메르스를 완전 종식시킬 때까지 모두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경기도와 의사회, 약사회, 간호사회, 병원협회가 공동 감시망을 운영하는 것은 국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공포감을 없애 메르스를 종식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어려운 결단을 해주신 보건의료 관계자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어 “실제적인 메르스 퇴치효과가 나와야 국민들이 안심한다. 경기도는 오늘 협약을 시작으로 전문가들과 합의하고 국민들이 인정할 수 있는 ‘안심 프로젝트’를 계속 가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보건의료단체 관계자들도 경기도의 메르스 극복 의지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뜻을 밝혔다.

현병기 경기도의사회장은 “메르스는 극복할 수 있다. 메르스 극복에 1만8천여 경기도 의사들이 앞장서겠다.”며 “의료진은 진료에 최선을 다하고, 메르스 환자와 격리자는 의료진을 믿고 치료와 격리에 임하고, 국민은 위생을 지키고 일상과 경제활동에 두려움 없이 참여하는 ‘비트메르스 운동’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함웅 경기도병원회장은 “경기도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민관 네트워크를 일찍 만들고 메르스 치료에 잘 대응하고 있다.”며 “의료인을 믿고 끝까지 응원해 주신다면 메르스는 조기에 종결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함삼균 경기도약사회장은 “약국도 메르스 대응 시스템을 잘 갖추고 있다. 경기도와 적극적으로 협력해서 노력하고 있으니, 국민들께서는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경숙 경기도간호사회장은 “현장에서 환자들을 온몸으로 간호하면서 환자와 가족, 의료진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우리는 메르스를 이겨낼 것이다.”라며 “경기도 메르스 민관 네트워크는 메르스를 조기에 정돈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번 기회에 우리나라가 선진 방역시스템을 갖추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