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소기업제품 중화권 수출 훈풍
대전 중소기업제품 중화권 수출 훈풍
  • 이한배
  • 승인 2015.04.21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대전시] 대전시는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상하이(중국), 타이베이(대만)에 해외시장 개척단을 파견해 수출계약 296만 불, 수출상담 1,132만 불의 큰 성과를 거두었다.

대전시 주최, 중소기업진흥공단 대전지역본부 주관으로 파견된 중국, 대만 시장개척단에는 ㈜벨룩글로벌, ㈜아이티시 등 대전지역 7개 업체가 참가하였으며 기업별 맞춤형 바이어 발굴을 통해 일대일 수출 상담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바늘 없는 패션 시계(needle free watch)를 제조하는 ㈜벨룩글로벌(대표이사 김동일)은 최근 중화권에 불고 있는 한류 열풍을 통해 한국제품의 인지도가 매우 높아진 것과 더불어 한류의 주 소비층인 20~30대를 대상으로 제품을 소개하여 113만 불에 달하는 계약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비료, 화장품 등을 제조하는 ㈜인섹트바이오텍(대표이사 조영진)은 꾸준한 대만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로 대만정부의 사료첨가제 등록이 완료되었으며 이를 기반으로 현지 바이어들과의 상담이 이루어져 금년 내 대만 수출이 가시화 될 예정이다.

생리활성을 강조한 미백, 주름완화, 자외선차단 등 기능성 화장품 제조업체인 (주)대덕랩코는 현장에서 직접 시연하여 큰 관심을 끌었으며 타이베이 C사와 900천불 정도의 수출계약을 진행하기로 구체적인 일정 등을 요청 받았다.

그 외에도 참가업체의 우수기술을 바탕으로 한 제품에 바이어들이 큰 관심을 보이며 깊이 있는 수출상담과 수출계약으로 향후 중화권 시장에서 추가적으로 높은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대전시는 참가기업들에게 바이어 발굴, 상담장 및 차량 임차료 등의 해외마케팅비용 전체와 항공료 40%(1인)를 지원하였으며, 특히 유능한 통역원들의 1인1사 통역을 실시하여 기업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최시복 시 기업지원과장은“이번 수출상담이 실질적인 수출로 실현될 수 있도록 해외지사화 사업 및 사후 출장관리비 지원 사업 등 다양한 사후관리로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 수 있도록 시 차원의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참가기업들은 향후에도 중화권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모든 대전기업에게 기회의 장이 되도록 지속될 수 있기를 요청하였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기업지원과 통상지원담당(☎270-3661)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