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청사 위기대응, 현장에서 직접 챙긴다
정부청사 위기대응, 현장에서 직접 챙긴다
  • 이한배
  • 승인 2015.04.1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종합]  행정자치부 정재근 차관은 “국가 안전대진단” 기간인 15일 정부청사에 대한 위기관리 대응 훈련상황을 점검하는 등 청사시설물 안전점검에 직접 나섰다.

이번 현장점검은 지난 해 발생한 세월호 사고 1주기를 앞두고 실시한 것으로 정부청사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상황에 대해 직접 현장의견을 청취하고 모의훈련을 통해 비상시 위기관리 대처능력을 향상시켜 직원들의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훈련은 서울, 과천, 대전, 세종청사별로 재난유형을 지정해 각 상황에 따른 위기대응체계를 점검하고 미흡한 사항을 발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정부세종청사를 대상으로 3동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할경우를 대비해 화재발생 보고부터 접수, 신고, 상황전파, 초동조치, 재난안전대책반 운영 등 단계별로 임무와 역할을 부여하고 스프링클러설비, 소화기 등 해당 소방시설을 작동하는 등 실질적인 모의훈련을 실시하면서 정부청사의 안전관리상태를 점검했다.

서울청사 등 세곳은 간접모의훈련(프레젠테이션)을 통한 위기상황을 가정하여 서울청사는 지진발생시 규모 6.0으로 하여 단계별 위기상황에 대처하는 대응태세를 점검했다.

과천청사는 비상발전기 경유탱크 폭발을 주제로 폭발시 대책에 대한 대응능력을 살폈다.

대전청사는 건물내부 출입구에서 화학물질이 든 가방이 폭발해 사무실 내로 유해화학물질이 유입된 상황을 가정한 테러 발생시 대책을 선정해 대응능력을 확인·점검했다.

이와는 별도로 2월부터 4월말까지 추진하는 국가 안전대진단 기간 중 실시한 서울청사 등 10개 청사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결과는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매달 안전점검의 날과 취약시기(동절기, 우기, 해빙기)에 철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로 해석된다.

정재근 차관은 “정부청사에서 불시에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예방에 대한 사전 대비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안전사고는 예고가 없다」는 점에 유의해 재난으로부터 정부청사가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