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주홍, 전남 허울 좋은 응급의료기관 1위
황주홍, 전남 허울 좋은 응급의료기관 1위
  • 손영숙
  • 승인 2015.04.1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전라남도] 전남도가 지난해 응급의료사업 우수기관으로 선정됐지만, 응급의학전문의는 턱 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나 응급의료서비스의 내실을 기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 의원(전남 장흥・영암・강진)이 13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의 응급의료기관 280개 가운데 36개(약 13%)가 전남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 시설 수 17.5개의 2배가 넘는 수치로 전국 1위에 달한다. 반면, 전국 응급의학전문의는 551명 중 14명(약 2.5%)만이 전남에 근무한다. 전문의가 한명도 없는 곳이 절반이 넘는다. 또 전국평균 34명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전남도는 지난해 ‘제10회 응급의료전진대회’에서 응급의료사업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보건복지부장관 기관표창’을 수상했다. 전용헬기를 활용한 빠른 이송과 권역외상센터 운영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이 주효했다.

그러나 실상 응급의료시설에는 전문의가 부족해 서울과 경기 등 전문의가 밀집된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응급 서비스의 질적 저하가 우려된다.

황 의원은 “전남은 고령인구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곳으로 응급의료사고율도 높을 수밖에 없다”며 “지역민들에게 높은 수준의 의료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전문의 유치를 통해 응급의료의 내실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