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주홍,전남 릴레이 간담회
황주홍,전남 릴레이 간담회
  • 손영숙
  • 승인 2015.01.11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전라남도] 황주홍 새정치민주연합 전남도당 위원장 후보자가 공식선거운동 이후 첫 주째인 지난 9일 전남 함평·영광 등 서부권을 비롯해 10일 순천·광양 등 동부권 주민들의 표심을 훑으며 ‘바람몰이’에 나섰다.

이날 오후 광양시 새정치민주연합 지역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지역 간담회’에 참석한 황 후보는 새정치민주연합의 비전과 그에 따른 도당 및 지역위원회의 역할에 대해 강조했다. 간담회에 앞서 황 부호는 정현복 시장 및 이성웅 전 시장을 찾아 면담하며 지역 현안에 대해 상의하기도 했다.

황 후보는 간담회에서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춰가려면 당의 모태인 전남도당이 모범이 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 이를 위해 “투명한 회계 보고와 공정한 경선 운영으로 당원들의 권리를 되돌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말 뿐인 ‘권리 당원’이 아니라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권리’를 찾아주겠다는 주장이다. 간담회에는 김재무 전 도의회 의장 등 대의원 50여명이 참석했다.

황 후보는 이에 앞서 오전에는 순천시청을 찾아 조충훈 시장 및 김병권 시의회 의장과 면담하고 노관규 전 시장 및 김광진 국회의원과도 면담하며 지역 현안에 대해 청취했다.

황 후보는 전날인 9일에는 함평·영광을 방문해 안병호·김준성 군수를 만나 얘기를 나눈 후 지역위원회 사무실을 찾아 지역 당원들과 지역위원회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황 후보는 “전남도당이 20만 당원 시대를 열어 과거의 명예를 되찾겠다”며 “이를 통해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지지 호소를 당부했다.

한편 황 후보는 11일에는 완도와 진도에 이어 전남 22개 시군 전역을 도는 릴레이 강행군을 이어갈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