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주홍 의원, 전남 워킹푸어 전국 최다
황주홍 의원, 전남 워킹푸어 전국 최다
  • 손영숙
  • 승인 2014.11.02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전라남도] 직업이 있어도 살기가 팍팍한 이른바 워킹푸어가, 전남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 의원(전남 장흥․강진․영암)이 2일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근로장려세제(EITC) 지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전남의 EITC 지급 비율이 6.3%로 전국 평균 4.3%보다 2% 포인트 높았고, 서울(3.0%)보다는 두배 이상 높았다.

전남은 전체 68만 5천가구 가운데 4만 3천 가구가 근로장려금을 받았다.

근로장려세제(EITC)란 노동을 하지만 소득이 적어 생활이 어려운 가구에 장려금을 지급하는 제도이다.

가구형태에 따라 가구 소득이 적게는 1300만원에서 많게는 2500만원 미만인 근로자 가구에 연간 최대 210만원까지 지급된다.

EITC 지급 비율이 높은 것은 그만큼 근로 빈곤층이 많다는 뜻이다.

각 지방 국세청별 EITC 비율은 광주청이 6.0%로 가장 높았고, 대구청 5.5%, 대전청 4.9%, 중부청 3.9%, 부산청 4.3%, 서울청 3.0%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제주 6.4%, 전남 6.3%, 전북 6.3%, 강원 6.1%, 경북 5.9%, 광주 5.4%, 충북 5.3%, 충남(세종시 포함) 4.9%, 대구 4.9%, 대전 4.5%, 경남 4.4%, 부산 4.3%, 인천 4.3%, 경기 3.5%, 서울 3.0%, 울산 2.9% 순이었다.

황 의원은 “지방의 경제가 특히 어렵다보니, 일을 해도 가난한 사람들이 많은 것”이라며 “지방의 경제난을 해소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빈곤의 대물림을 끊어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