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도지사, 넥스트 경기 만들것
남경필도지사, 넥스트 경기 만들것
  • 승진주
  • 승인 2014.10.07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취임 100일을 맞은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민선6기 경기도정의 비전을 발표했다. 남 지사는 이를 ‘넥스트 경기(Next 경기)’라 이름 짓고, 1,265만 경기도민들이 경기도의 울타리 안에서 최소한 삶의 질을 유지하고 미래의 희망을 찾아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7일 오전 9시 경기도청 제1회의실에서 가진 월례조회 인사말을 통해 “내일이 취임 100일이다. 취임 후 100일 동안 이 시대의 경기도지사로서 할 일이 무엇인가 고민해 왔다.”고 소회를 밝히면서 “지금의 대한민국은 청년과 노인, 어린이까지 불안한 사회로 이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주기위해 넥스트 경기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어 미래 세대와 현 세대가 공존하면서 희망을 나누는 새로운 경기가 넥스트 경기(Next 경기)라고 부연설명하며 정치, 경제, 산업, 문화, 공공서비스, 통일 등 총 6개 분야별 핵심과제를 소개했다.
남 지사는 먼저 넥스트 경기를 만들기 위한 첫 번째 혁신 과제로 정치의 혁심을 꼽았다. 남 지사는 “넥스트 정치는 ‘인사권과 예산편성권을 통한 연정’을 통해 갈등하는 경기가 아닌 소통으로 함께하는 상생의 경기를 만들겠다.”며 연정에 대한 변함없는 추진의사를 밝혔다.

두 번째 넥스트 경기의 핵심과제로 남 지사는 경제를 꼽고 넥스트 경제는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사회적 경제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넥스트 경제는 사회적 경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사회적 경제조직의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확대, 창업지원을 목표로 한다.”면서 “따복 공동체, 사회적 경제 허브, 플러스 복지, 일자리 창출 등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넥스트 경기의 세 번째 혁신과제로 산업분야를 선정한 남 지사는 미래 산업을 이끌 신동력 산업을 개발하고 육성, 지원하는 혁신이 될 것 이라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넥스트 산업은 공간중심의 클러스터에서 사람중심의 생태계를 구축하고, 산업간 융·복합으로 성장 동력을 만드는 글로벌 생태계 허브를 창조하겠다.”고 말했다.

넥스트 경기의 네 번째 혁신과제는 문화로 남 지사는 일부 계층이 향유하는 문화가 아닌, 도민 전체가 즐길 수 있는 문화정책을 펼쳐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남 지사는 “넥스트 문화는 생활이 되는 문화, 동등한 기회의 문화를 제공하는 것으로 문화 비대칭을 극복하는 혁신이 생활 속에서 일어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다섯 번째 혁신과제는 교통과 안전, 데이터 등 공공서비스 분야의 혁신을 말한다. 남 지사는 “굿모닝버스, 골든타임 5분, 빅파이 프로젝트 등으로 경기도 공공서비스의 혁신을 이뤄낼 것”이라며 “경기도의 공공서비스가 대한민국의 표준이 되고,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 스탠다드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 여섯 번째 혁신과제는 통일 분야로 통일시대를 대비한 경기북부지역의 발전방안을 말한다. 남 지사는 “넥스트 통일은 낙후된 경기북부 지역을 미래 통일 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지역개발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해 북경기와 남경기의 오랜 격차를 혁신적으로 줄이겠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날 6가지 넥스트 경기 혁신과제 발표에 이어 넥스트 경기의 첫 번째 사업으로 넥스트 판교(제2판교 테크노밸리)를 조성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남 지사는 “넥스트 판교(Next 판교) 사업은 미래 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혁신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며 박 대통령이 주장하는 창조경제의 산 증거 될 것”이라며 “경기도는 판교 테크노 밸리를 성공시킨 경험이 있으며 넥스트 판교(Next 판교) 역시 선도적으로 이끌 능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 지사는 “기재부, 미래부, 국토부, 성남시와 긴밀히 협력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 착수하겠다.”는 구체적 계획도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마지막 인사말을 통해 “정치, 경제, 산업, 문화 등 각 영역에서의 혁신을 통해 경기 시민 모두의 미래의 삶을 약속하겠다.”면서 “혼자선 할 수 없다. 공직자들도 넥스트 경기가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