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제4일반산업단지 81만㎡ 준공
안성 제4일반산업단지 81만㎡ 준공
  • 승진주
  • 승인 2014.09.30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가 30일 경기도보를 통해 안성시 미양면 양변리와 서운면 동촌리, 양촌리 일대 81만㎡ 규모로 조성중인 안성 제4일반산업단지에 대한 준공 인가 공고를 고시했다.

안성 제4일반산업단지는 남안성 지역 안성 제2산단, 제3산단, 미양2산단, 미양농공단지 인근에 조성돼, 산업단지내 입주업체간 시너지 효과, 연계산업 발전이 기대된다.

30일 현재 총 13개 업체가 분양계약을 체결해 93%의 분양율을 보이고 있으며, 그 중 (주)코다코 등 3개 업체는 2013년도에 입주를 완료했다.

전체 산업시설용지의 70%인 37만㎡을 계약 체결해 화제가 됐던 (주)KCC 또한 내년 8월, 1단계 공장가동 목표로 공장, 기숙사 조성공사를 진행 중에 있다.

안성 제4일반산업단지는 평택-음성간 고속도로 남안성IC 2㎞(3분), 경부 고속도로 안성IC 12㎞(20분) 거리에 있을 만큼 뛰어난 접근성 가지고 있다. 단지 내 공원 조성과 도로 주변 가로수 식재 등을 통해 풍부한 녹지와 도로, 주차장, 폐수종말처리장 등 공공 기반시설을 모두 갖춘 쾌적한 산업단지로 조성됐다.

아울러, 직장 맘들의 육아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입주기업 및 인근산업단지 근로자를 위한 공공 어린이집도 산업단지 내에 조성했다.

안성 제4일반산업단지는 전자부품, 화학, 의료 정밀 업종 등 10개 업종을 배치했으며, 3천여 개의 일자리 창출을 통해 안성 지역의 대표 산업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주요 유치 업종 :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음향 및 통신장비(53.2%),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12.2%), 기타기계 및 장비(9.4%) 등

최진원 경기도 기업지원2과장은 "준공 이후에도 유치업종 변경, 분양현황 점검 및 기업의 애로사항 접수 등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한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