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업단지 환경오염 유발업소 적발
경기도, 산업단지 환경오염 유발업소 적발
  • 승진주
  • 승인 2014.09.28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오염방지 시설이 있으면서도 시설을 가동하지 않거나, 폐수를 무단 방류한 업체들이 경기도 단속에 적발됐다.

경기도공단환경관리사업소는 지난 7월부터 반월·시화, 평택포승 등 국가산업단지 4곳과 성남 산단 등 지방 산업단지 45곳에 위치한 사업장 1,522개소를 대상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한 결과, 6%가 넘는 104개 업체가 대기 및 폐수 방지시설 비정상 가동으로 적발됐다고 28일 밝혔다.

적발 유형별로는 대기․폐수방지시설 비정상가동 19개소, 배출허용기준초과 17개소, 무허가 24개소, 변경신고 미이행 44개소 등이다.

실제로 반월 공단에서 합금을 제조하는 A 사업장은 대기배출시설인 반사로(20.3㎥×1)에서 발생하는 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방지시설에 유입하지 않고 대기 중으로 배출하다가 적발됐다

역시 반월공단에서 유독물 판매업을 하는 B 사업장은 유독물 처리 과정에서 취급자가 보호의를 착용하지 않다가, C 사업장은 질산 저장시설에서 질산이 약 20ℓ가량 유출돼, 유해화학물질관리법 제24조 유독물관리기준 위반으로 적발됐다.

관리사업소는 위반 정도가 심한 44개 업체는 고발조치와 함께 폐쇄명령(1)개소, 조업정지(21개소), 사용중지(22개소) 처분하고 나머지 60개 업체는 개선명령 등의 행정처분을 내렸다.

경기도공단환경관리사업소 관계자는 “고의·상습적인 환경 관련법령 위반행위 재발방지를 위해 이들 위반업체를 중점관리사업장으로 분류하여 강력 단속 할 계획”이라며 “휴일 및 야간 등 취약시간대에 특별대책반을 운영하고, 자동감시시스템(TMS)을 구축하는 등 상시감시 체계를 유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