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産 메기, 안전
경기도産 메기, 안전
  • 승진주
  • 승인 2014.09.28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내 메기 양식장은 유해성분으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8~9월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과 합동으로 도내 메기양식장 27개소에 대해 안전성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말라카이트그린 등 인체 유해 물질이 전혀 검출되지 않아 ‘적합’ 판정을 받았다.
이번 검사는 하절기 수산물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도민에게 안전한 수산물을 제공하기 위해 실시됐으며, 38개 유해 항목을 검사했다.

김동수 도 수산과장은 “메기를 비롯해 경기도내 양식장에서 생산한 민물고기는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며 “앞으로도 주기적으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해 위생적인 수산물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중금속이 없는 수산물을 공급하기 위해 경기도지사 인증 명품민물고기 ‘G+피시(Fish)’ 양식장 17개소를 지정했으며, 이곳에서 729톤의 민물고기를 생산, 공급했다.

경기도내 민물고기 양식장은 모두 283개소이며 지금까지 중금속 등 유해물질이 검출된 적은 한 번도 없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