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기업과 머리 맞대고 규제 극복
경기도, 기업과 머리 맞대고 규제 극복
  • 승진주
  • 승인 2014.09.14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 규제개혁 점검회의가 규제 극복 창구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경기도(도지사 남경필)는 지난 9월 12일 박수영 행정부지사 주재로 제4회 규제개혁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규제개혁 점검회의는 건의한 과제에 의존해 규제를 해결하는 소극적 태도에서 벗어나 생생한 기업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규제 관련 실국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해결방안을 찾기 위해 박수영 도 행정1부지사가 매회 주재하는 회의이다.

이날 회의에는 토지규제로 애로를 겪고 있는 기업이 직접 참석해 도 실국장, 시군 관계 공무원들과 머리를 맞대고 애로 해법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이날 회의에서 규제 극복 실마리를 찾은 기업은 평택시 소재 자동차 부품 생산 업체인 우리산업㈜.
우리산업㈜은 최근 수출물량 증가로 공장을 증설하기 위해 현 공장과 연접한 부지 약 6,600㎡를 매입했으나, 매입부지가 생산관리지역으로 지정되어 자동차부품 생산 공장은 입지할 수 없는 실정이었다.

공장 증설을 하려면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하 시행령)’이 개정되야 하지만, 법 개정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려 마냥 기다릴 수도 없는 처지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시행령을 개정하지 않고도 우리산업의 애로를 해결할 수 있는 해법이 제시됐다. 우리산업 기존 공장에 추가 매입 부지를 합해 30,000㎡를 초과할 경우, ‘지구단위 개발 방식’을 통해 적법하게 공장을 증설할 수 있게 된 것.

이 같은 방법으로 규제를 극복할 경우, 우리산업은 2019년까지 1,524억 원을 투자해 경쟁력을 확보하고 600여 명의 고용도 새로 창출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도는 기초노령연금 신청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보건복지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도에 따르면 기초노령 연금은 연금 대상자 주소지에서만 신청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어 자녀나 가족이 연금을 신청하기 위해 부모가 사는 거주지로 와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또한 신청자 대부분이 고령이거나 거동이 불편하고, 주소지로부터 먼 곳에서 요양보호를 받고 있는 경우에도 많은 불편을 겪고 있었다.

도 방안대로 규정이 개정되면 전국 어디서나 기초연금을 신청할 수 있어 이 같은 불편함이 해소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도 이날 점검회의에서는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 추진상황, GB내 민간캠핑장 허용에 따른 규제 완화, 농업진흥구역 행위제한 완화 등 최근 정부 규제개혁과 연계된 핵심 과제에 대한 대응 전략이 논의됐다.

박수영 부지사는 “앞으로도 규제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찾아가는 규제개혁 토크콘서트 등을 통해 기업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직접 듣고 현장에 맞는 개선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