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정비사업 지원대상 선정
맞춤형정비사업 지원대상 선정
  • 승진주
  • 승인 2014.09.14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성남시 태평 2지구와 4지구, 안양시 새마을 지구가 경기도가 공모한 ‘경기도 맞춤형정비사업 계획수립비 지원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14일 경기도(도지사 남경필)에 따르면 도는 최근 경기도마을만들기위원회의 서면심의를 통해 맞춤형 정비사업에 공모한 총 6개 지구 중 성남시 태평 2지구를 비롯한 3개 지구를 최종 지원대상에 선정했다. 이들 3개 지구에는 정비계획 수립비 9천만 원이 지원된다.

경기도는 선정된 3개 지구는 국토부, 성남시 주거환경개선사업 지구로 선정됐다가 올해 1월 사업성 문제로 해제된 주거환경이 매우 열악한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경기도 맞춤형정비사업’은 도가 지난해 전국 최초로 추진한 주민 주도형 구도심 정비 사업을 말한다. 재정비촉진지구 해제지역, 단독·다세대 주거 밀집지역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구도심 낙후지역을 지역특성을 살려 재생하는 사업으로 조합이 중심이 된 뉴타운 사업과 달리 도의 지원과 주민의 자발적 참여가 가장 큰 특징이다.

정비계획 수립과 실시계획 등 행정절차 이행에 오랜 시간이 걸려 공모를 통해 계획을 우선 수립하고, 계획 수립내용을 토대로 국비지원사업에 응모한 후 국․도비 매칭지원으로 예산을 확보해 사업을 추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난해 선정한 10개 지구 중 7개 지구가 국비 지원 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156억 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라며 “2018년도까지 국비·도비·시비를 매칭하여 약 31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주거환경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남경필 도지사의 주요 공약사업가운데 하나인 따복마을 사업과 맞춤형정비사업을 연계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맞춤형정비사업 지구로 선정된 곳에 따복마을 기능을 추가하기로 하고 내년도 선정 심사부터 반영할 방침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