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5,915건)

칼바람이 매서운 겨울의 한복판 이른 아침부터 머리에서 발 끝까지 흰 눈을 뒤 집어 쓰고 15kg이 넘는 송풍기를 연신 돌려대며 이웃 주민들을 위해 눈을 치우고 있는 이가 있다.탄부면 덕동리 주민을 위해 늘 한결같은 마음으로 이웃을 보살펴 눈길을 끄는 주인공은 바로 물댄동산 교회 조필구 목사(52)다.조 목사는 지역에 꼭 필요한 일인데 누구도 나서지 않아 주민들 특히 어르신들이 불편해하는 것을 보고 본인이 혼자서 할 수 있는 일을 하나하나 찾아서 하다 보니 지금은 탄부면 덕동리에는 없어서는 안 될 사람이 됐다.봄철에는 덕동리 마을안길 꽃 심기와 예초 작업 등 환경개선 봉사 활동을 하고, 겨울철에는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해 마을안길 눈 치우기 봉사 활동을 한다.또 틈틈이 평소 익혔던 기술을 바탕으로 지역에 사는 주민을 위해 도배·장판 교체, 수도공사 등 주거개선 봉사 활동을 16년째 묵묵히 하고 있다.조 목사는 더욱 많은 봉사활동을 하고 싶으나 재정이 열악한 시골교회의 형편상 한계에 부닥쳐 안타까워 하던 중 무엇을 더 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10년 전부터는 교회에 있는 자투리 땅에 농사를 짓기 시작했다. 고구마, 버섯, 참께 등 여러 작물을 심었으나, 일 년을 지어 순수하게 손에 쥐는 돈은 50만원 남짓이다.조 목사는 이렇게 번 돈도 탄부초등학교와 보덕중학교에 전액 장학금으로 기탁하고 있다. 올해는 고소득 작물인 홉 농사를 지을 계획으로 농사를 잘 지어 많은 장학금을 기탁하는게 올해 목표라고 한다.마을의 한 주민은 "조필구 목사는 평상시에도 마을의 대소사에 적극 참여하고,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따뜻한 마음으로 살피며, 지역발전에 앞장서고 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조필구 목사는 “모든 것이 아버지 하나님의 가르침을 실천한 것뿐이다”라며 “앞으로도 지역에 보탬이 되는 일이라면 적극적으로 봉사 활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보은 | 손혜철 | 2018-02-28 11:52

보은군은 국가안전대진단 기간 중 지난 1월 29일부터 2월 20일까지 다중이용(위험)시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민관합동점검을 마쳤다고 26일 밝혔다.군은 최근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밀양 세종병원 화재 등 안전사고가 지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병원(요양), 숙박업소, 전통 시장 등 29개소 다중이용(위험)시설에 대해 공무원, 관계기관(소방서), 민간전문가 등 19명의 민관합동전검반을 구성해 집중 점검했다.중점점검 사항은 시설물 안전성, 유사시 긴급 대피시설(통로) 확보 여부, 전기설비의 정상작동 여부, 소방시설(소화전·스프링클러·화재감지기 등) 정상작동 및 비상대피로 확보 여부 등 이다.점검결과 총 48건(현지시정 5건, 보수·보강 43개)의 지적사항이 발견되었다.주요 지적사항으로는 △ 창고 내 스프링클러 헤드 미설치 △ 옥내소화전 주 펌프 누수 및 압력챔버 불량 △ 비상 발전기 기동 불량 △ 주방 확산 소화기 미설치 △ 계단 옆 균열 △ 문어발식 콘센트 사용 등이다.군에 따르면 경미한 지적 사항은 현지 시정 조치하였으며, 현지 조치가 안된 시설물에 대해서는 시정조치명령을 내린후 확인점검을 실시하고 완료시 까지 추적 관리할 방침이다.군 관계자는“3월 30일까지 남은 기간 일반시설물에 대해서도 안전점검을 실시해 군민의 안전 위해 요소를 사전에 조치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보은 | 손혜철 | 2018-02-26 10:16

보은소방서는 다가오는 정월대보름을 맞아 풍등 날리기, 쥐불놀이, 달집태우기 행사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소방청에서 발표한 최근 3년간 정월대보름 기간 중 화재발생 통계에 따르면 2015년(329건), 2016년(319건), 2017년(315건) 등 정월 대보름 기간 중 화재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달집태우기, 쥐불놀이, 풍등날리기 행사로 인한 화재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특히 지난해 12월 26일 소방기본법 개정되면서 ‘풍등 등 소형 열기구 날리기, 그 밖에 화재예방상 위험하다고 인정되는 행위의 금지 또는 제한’이라는 내용이 추가 되었다.이에 소방본부장이나 소방서장은 화재의 예방 상 위험하다고 인정되는 행위를 하는 사람이나 소화활동에 지장이 있다고 인정되는 물건의 소유자․관리자 또는 점유자에게 금지 또는 제한 명령을 내릴 수 있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200만원 이하의 벌금이 처해진다.보은소방서는 정월대보름 동안 다중이용시설, 전통시장 등 화재취약대상에 대한 기동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주택가와 산림 인근에서 쥐불놀이, 풍등날리기 등 화재위험행위를 집중 단속해 화재 예방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소방서 관계자는 “최근 건조한 날씨와 강풍으로 인한 대형화재 우려가 크다”며 “많은 인파가 모이는 곳은 예방이 최선인 만큼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군민 스스로 불을 사용함에 있어 소화기 비치 등 안전조치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보은 | 권경임 | 2018-02-23 1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