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354건)

광수사 무원 스님 “광복절에 국민추모제 열고 유해는 서울시립승화원에 안치”일제강제징용희생자유해봉환위원회…무연고 유해 101구 가운데 33구 1차로 봉환“정든 고향을 떠난 지 72년 만에 죽어서야 다시 밟는 고향 땅, 꿈에도 그리던 조국의 품으로…”일제강제징용희생자유해봉환위원회(이하 유해봉환위원회)와 단군민족평화통일협의회 등 108개 민족단체는 광복 72주년을 맞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유해 봉환과 국민추모제를 연다. (천태종 대전 광수사 주지)은 “72주년 광복절을 맞아 국민추모제를 열고, 봉환된 유해는 서울시립승화원에 안치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무원 스님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희생자의 유골을 보관하고 있는 일본 도쿄의 재일 한국인 사찰인 국평사와 협력해 신원이 파악된 101구 가운데 33구를 1차로 봉환한다”고 말했다.또 무원 스님은 “올해 말부터 내년 초에 걸쳐 나머지 유해도 가져올 예정”이라며 “해외 각 지역에 흩어져 있는 희생자의 유해를 빠짐없이 봉환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유해봉환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13일 일본 국평사를 출발한 유해는 14일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봉환돼 간단한 입국행사가 끝나면 장례차량에 옮겨져 광화문광장에 임시 안치된다.광복절인 15일 오전 11시 광화문광장에서는 종교.시민사회단체가 주도하는 국민추모제가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한 각계각층의 분향과 헌화, 종단별 예식이 진행된다.또 추모제 뒤에는 희생자의 넋을 기리는 민족화합공연과 비무장지대(DMZ)를 순례하고 오후 6시 경기 고양시에 있는 서울시립승화원에 유해가 안치되면 봉환 대장정은 마무리된다.유해 봉환을 주도하고 있는 무원 스님은 1959년 강원도 강릉에서 태어나 1979년 충북 단양 구인사에서 출가해 대충 대종사를 은사로 득도했으며 주요 사찰 주지 소임을 역임했다.2009년 국내 처음 다문화 사찰

종교 | 손혜철 | 2017-08-10 10:52

“며느리, 딸보다 신천지 자원봉사단이 더 좋아”이순열(79) 할머니는 오늘도 어김없이 핑크색 보자기를 손에 쥐고 온 봉사단을 환한 웃음을 지으며 반겼다.신천지 자원봉사단 서울동부지부는 3일 서울 노원구 상계 5~7동에 몸이 불편한 노인 및 취약계층 15가구에 사랑과 정성이 가득한 ‘핑크보자기’ 도시락을 전달했다.서울동부지부 자원봉사자들은 매주 목요일마다 일주일 분량의 반찬을 3가지씩 만들어 핑크보자기에 싸서 전달하는 도시락 전달 봉사활동을 지난 1월부터 꾸준히 실천해 오고 있다. 이날 메뉴는 파절임, 마늘짱아찌, 멸치볶음이었다.“이제는 안 오면 서운할 것 같아. 추우나 더우나 항상 와줘서 정말 고마워”반찬을 전달받은 할머니는 고마운 마음에 냉커피라도 마시고 가라며 냉커피를 항상 타놓는다고 말했다.상계6동에 거주하는 김모(84) 할아버지도 “어릴 적 소풍날 도시락 열어보는 들뜬 느낌으로 항상 맛있게 잘 먹고 있다”면서 “평소 집에 찾아오는 손님이 없는데 봉사단이 찾아오는 날은 아침부터 기다려진다”며 반가운 마음을 전했다.도시락을 전하는 곳곳마다 웃음과 감사의 말은 끊이질 않았다. 고마움을 표현하기 위해 봉사자들의 손을 꼭 잡으며 아이스크림이나 과일을 건네주는 어르신들, 수거해가는 빈 도시락 통에 매주 감사의 편지를 동봉하는 어르신도 있었다.반찬을 직접 만들어 온다는 신천지 자원봉사단 서울동부지부 송용순 국장은 “처음에는 많이 부담스러워 하는 어르신들도 계셨는데 이제는 항상 웃으며 반갑게 맞아주시니 보람을 느낀다”며 “맛있다는 소문을 내주셔서 주변 어르신들도 많이 요청하시는데 여건이 되는 한 더 많은 분들에게 도움을 드리고 싶다”며 바람을 전했다.신천지 자원봉사단이 전국적으로 펼치고 있는 ‘핑크보자기’ 봉사활동은 통장 또는 주변의 추천을 받아 독거노인이나 거동이 불편한 환우 등을 우선으로 선정해

종교 | 손혜철 | 2017-08-03 1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