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62건)

하동군은 설 연휴기간 안전하고 따뜻한 명절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교통․민생·안전·의료 등 7개 분야의 ‘2018 설 연휴 종합대책’을 마련·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군은 이를 위해 설 연휴인 오는 15∼18일 4일간 부군수를 총괄지휘, 기획조정실장을 상황실장으로 본청·읍면·사업소 등 26반 106명의 종합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종합상황실 근무반은 오전 9시∼오후 6시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지역민의 불편이 없도록 생활민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야간에는 숙직근무자가 같은 업무를 담당한다.군은 이에 앞서 1∼18일 18일간을 설 연휴 종합대책 중점 추진기간으로 정하고, 분야별 세부대책 추진에 들어갔다.먼저 연휴기간 귀성객 편의를 위해 하동․진교터미널∼서울 시외버스를 증편 운행하고, 진주∼서울 KTX 이용객을 위해 하동역∼진주역 열차에 대해 평일 운행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또한 승용차 등의 긴급 정비․견인을 위해 7개 업체의 비상연락망을 구축하고, 남해고속도로 하동·진교IC, 하동터미널 앞 삼거리, 읍·면소재지 등 정체예상 구간에 경찰을 배치하고 우회소통을 추진하는 등 교통·수송 대책을 시행한다.그리고 연휴기간 심야 귀성객의 편의를 위해 택시부제를 평상시와 동일하게 적용하되 승차거부 및 선별탑승, 부당요금 징수 등에 대한 사전 안내와 함께 현장 지도·단속을 병행하기로 했다.불의의 사고와 재난에 대비해 전통시장․터미널 등 재난취약 다중이용시설과 가스공급 시설에 대한 사전 점검을 실시하고, 연휴기간 LP가스 판매업소의 윤번제 운영을 통해 가스 배달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한다.설 성수품 32개 중점관리 대상 품목의 불공정 거래 행위 등에 대한 중점 점검을 통해 서민체감 물가안정에 역점을 두는 한편, 성묘객과 산림 인접지역의 소각행위로 인한 산불에 대비해 산불방지대책본부의 비상근무 체계를

하동군 | 이경 | 2018-02-05 10:15

하동군은 알프스 하동을 내·외에 알릴 ‘제7기 하동군 SNS 기자단’이 지난 1일부터 공식 활동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SNS 기자단은 스마트폰의 대중화에 따라 소통의 중심으로 부각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활용해 대한민국 알프스 하동을 보다 효율적으로 홍보하고자 2012년부터 도입·운영되고 있다.이번 제7기 SNS 기자단은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된 16명으로 구성됐으며, 연말까지 하동군 공식 SNS와 기자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알프스 하동 홍보 서포터즈 역할을 하게 된다.SNS 기자단은 앞으로 지역에서 개최되는 각종 축제를 비롯해 문화·관광, 역사, 맛집, 숙박시설, 특산물 등 하동 방문객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하동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요소를 활용한 스토리텔링 발굴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뿐만 아니라 하동군 페이스북 등 공식 SNS에 게시된 글을 기자 자신의 SNS로 스크랩해 많은 네티즌에게 파급하는 역할도 한다.특히 올해는 지난해 하동 전통차 농업의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에 걸맞게 오는 5월 차 시배지 화개면 일원에서 열리는 하동야생차문화축제시 팸투어를 통해 야생차문화축제를 널리 알릴 예정이다.군은 하동 홍보 활동에 수고하는 기자단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한편, 기자로 활동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불편이나 건의사항에 대해 적극 협의하는 등 서로간의 소통도 활성화할 계획이다.군 관계자는 “SNS 기자단 활동을 통해 하동의 구석구석을 널리 알려 알프스 하동의 스토리텔러로서, 브랜드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동군 | 이경 | 2018-02-02 0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