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5,915건)

지난 13일에 개막한 2017 보은대추축제가 열흘 간의 일정을 끝으로 지난 22일 폐막했다.올해 보은대추축제는 10일의 축제기간 동안 89만4,533명의 관광객이 축제장을 방문했고, 농특산물 83억9천7백여만원을 비롯해 중소기업제품, 먹거리 장터 등 총 93억7천1백여만원이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방문객은 지난해 85만71명보다 4만4,462명이 늘어났다.6,520명의 스탬프 투어 참가자를 분석한 결과 청주, 세종, 대전 등 인접 도시 방문객(46.6%, 3,039명)이 가장 많았으며 서울, 인천, 경기지역 방문객(36.7%, 2,393명), 충남(3.45%), 경북(1.78%), 전북(1.01%) 순이었다.이밖에도 울산(0.25%), 부산(0.37%), 대구(0.51%) 등 전국 각지에서 방문한 것으로 조사돼 5천만이 함께 즐기는 전국민의 축제로 자리잡았다.또, 농특산물 판매액은 지난해 80억8,529만원에서 83억9,778만원으로 3억1,249만원이 증가했으며, 먹거리 장터는 지난해 7억1,866만원에서 8억7,593만원으로, 중소기업 제품 판매는 지난해 8,662만원에서 9,759만원을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보은대추축제는 해마다 대박을 터트리며 올해도 대폭적인 축제 프로그램의 추가와 적극적인 홍보를 펼쳐 전국 각지의 관광객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또, 그동안 전지훈련팀과 스포츠대회 유치로 다져온 스포츠마케팅를 통한 홍보도 크게 기여했다.이번 대추축제는 개막 첫날 오전부터 전국 각지에서 관광객이 몰려들기 시작해 특히 주말에는 보은 주요 진입도로가 정체되고, 구름 인파로 북적이는 등 개막 3일간 관람객 30만1천여명을 돌파해 일찌감치 대박을 예상할 수 있었다.농특산물 판매장은 농가가 직접 명찰을 달고 명함을 나눠주는 등 신뢰가 덤으로 담긴 청정 보은 농특산물을 구입하려는 관광객으로 북적였다.또, 보청천 양쪽 경사면 3.6㎞ 구간의 국화꽃과 팔상전을 비롯해 정이품송, 천사의 날개, 국화터널, 비행기, 공작새, 달팽이, 풍차, 초가집 등 현애국 35종 125

지역뉴스 | 손혜철 | 2017-10-23 1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