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32건)

사도회관 공간의 역사, 서울대교구 시간의 역사 등 전시우리나라 역사 속 가톨릭교회의 변화와 성장 소개2018년 6월 19일 (뉴스와이어) -- 천주교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회(위원장 정순택 주교)와 한국천주교순교자박물관(관장 원종현 신부)은 6월 25일 오전 11시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을 열며, 개관기념전시 ‘사도회관’을 개최한다.전시의 제목인 ‘사도회관’은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이하 역사관)’ 건물의 옛 이름 중 하나이다. 1890년 주교관으로 완공된 이후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어 오던 사도회관 건물은 2017년 4월 12일 주교평의회에서 ‘천주교 서울대교구 역사관’으로 사용하기로 결정되었다.전시 구성은 크게 세 부분 ‘사도회관 공간(건물)의 역사’와 ‘서울대교구 시간의 역사’, 그리고 ‘역대 교구장의 역사’로 이뤄져, 사도회관이라는 공간 안에서 한국천주교회 서울대교구의 역사를 여러 각도에서 살펴 볼 수 있다.전시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관람 시 안내봉사자에게 전시해설 도움을 받을 수 있다.오랫동안 ‘사도회관’이라고 불리던 역사관은 1890년 한국천주교회 주교들의 숙소와 업무공간을 위해 지어진 ‘주교관’이었다.‘주교관’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최초의 서양식 벽돌건축물로, 당시 일본을 통하지 않고 서양에서 직접 유입된 영국 풍 르네상스 양식 건축물로서 평가 받고 있다. 이 건물은 1891년 4월 19일 뮈텔 대주교(제8대 조선대목구장)에 의해 축성된 이래 시간의 흐름 속에 다양하게 기능해왔다. 처음에는 주교관 및 경리부 건물로, 그 이후에는 성신대학 의학부, 부제학교, 가톨릭출판사, 사회복지회관, 교육관, 교구 사무처 및 관리국 등으로 사용되었다.2017년 4월 12

천주교 | 손혜철 | 2018-06-19 10:09

“하느님께서는 타임캡슐을 마당에 묻는 거룩한 예절로써 유형한 것을 통해 무형한 것을 찾도록 이끌어 주십니다. 타임캡슐이 우리 후손들에게 신앙 선조와 선배들의 믿음을 공경하고 자신의 신앙생활을 분발할 수 있는 다릿돌이 되게 하소서”.지난 9월 10일 청주교구 세종시 부강성당(주임 이길두 신부)에서는 본당 설정 60주년을 맞아 60년 역사를 돌아보고 다가올 100년을 준비하기 위한 ‘타임캡슐 봉인식’이 거행됐다.당일 오전 10시 30분 60주년 감사미사 후 마련된 봉인식에서는 ‘본당 설정 전후 본당 사제들의 기록 유물’‘본당 초기 사진 자료 및 관련 서류’‘육성 증언 녹음 파일’‘신자 개인기록’‘2057년 (100주년) 본당 사제에게 보내는 현 본당 사제의 편지와 선물’ 등이 ‘향주심(向主心)’이라 적힌 타임캡슐 속에 담겼다.이 자리에는 본당 신자들을 비롯해서 이춘희(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세종특별자치시장 등 지역 관계자들이 참석, 60주년 역사를 품고 100주년을 향해 도약하는 부강본당의 다짐과 서약의 순간을 함께했다.특별히 안치된 본당 기록 사진과 유물은 본당 뿐 만 아니라 한국교회 역사 안에서도 귀중한 자료들이다. 성당 건축 사진들을 비롯해서 본당의 토대를 놓았던 메리놀회 사제들이 6.25 전쟁 후 궁핍했던 지역 주민들을 위해 미국 가톨릭구제회(NCWC)에서 받았던 밀가루 배급 현황, 성당 취수로 사업 계획서 및 설계도면 내용, 신탄진과 옥천 미군 부대에서 본당 신자들이 품삯으로 성당 물품을 가져온 내용 등 한국 사회 안의 본당 자취들을 고스란히 새겨볼 수 있다. 타임캡슐에는 이 자료들의 사본이 담겼다. 원본은 앞으로 구 사제관 집무실에 마련될 유물관에 보관 전시된다.신자들의 개인 기록물은 각 세대주의 머리카락· 묵주· 가족사진 · 자녀들에게 보내는 신앙

천주교 | 손혜철 | 2017-09-11 18:15

부강성당 본당 설립 60주년 감사 미사의 의미오늘은 우리 부강 성당 공동체에게 매우 뜻 깊은 날입니다.하느님의 은총과 성모님의 도우심을 힘입어 본당 설정 60주년을 맞이하였습니다.60년이란 회갑연을 허락해 주신 하느님께 찬미와 감사를 드립니다.60주년 회갑년은 천수를 누렸다는 의미입니다.하느님께서 섭리 은총으로 이끌어 주셨으니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다는 뜻이 됩니다.그리고 이제부터 2057년 100년을 향한 시간의 역사는 덤으로 주어진 시간이라는 의미입니다.덤으로 주어질 시간에 담겨질 본당 주보인신 성모님 사랑의 도우심을 간절히 청합니다.오늘은 지나온 60주년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새로운 미래의 부강성당 100주년을 위해 준비하는 날입니다.오늘 미사에 참려하여 주신 모든 신자들과, 내빈 여러분에게는 의미있는 역사의 한 장이 됩니다.우리 부강 성당이 주님안에 일치하고 성모님의 보호하심에 더욱 커나가는 신앙의 공동체가 되기를 희망하며 거룩하게 미사 와 타임캡슐 예절에 임합니다.◆ 부강성당 본당 설정 60주년 기념 행사▷ 뜻. 하느님의 은총과 성모님의 도우심을 힘입어 본당 설정 60 주년을 맞이하면서 지나온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새로운 미래의 본당 역사를 준비하는 공동체 화합과 일치의 시간을 마련▷ 일정. 일시: 2007. 9. 9(토) - 12(주일)장소: 본당▷ 행사.9. 10(주일) - 기념 미사 - 타임캡슐(신앙캡슐) - 대동제(식사와 나눔)◆ 부강성당 회갑의 의미부강성당 60주년 회갑년은 천수를 누렸다는 의미. 하느님께서 섭리 은총으로 이끌어 주셨으니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다는 뜻.그리고 이제 부터의 부강 본당의 역사는 덤으로 주어진 시간이라는 의미. 덤으로 주어질 성모님 사랑의 도우심을 힘입어 100주년을 위해 준비하며 발걸음을 도약하는 일치와 화합의 시간.『타임캡슐에 들어갈 내용물』1. 타임캡슐에 들어갈 내용물 ◈세대 주 ▶ 60주년 감사미사 예물 봉투 봉헌 ▶ 부·모 머리카락 각 3-5올 ▶신앙편지(신앙전수,믿음독려,신

천주교 | 손혜철 | 2017-09-08 16:22